SK E&S-셰브론, CCS 생태계 조성 협력 강화... '탄소저감' 나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추형욱 SK E&S 대표이사 사장, 임시종 SK E&S 전력·LNG사업총괄, 프리먼 샤힌 셰브론 글로벌가스 사장, 존 킨 셰브론 공급?거래 총괄 사장(오른쪽부터)이 24일 대구에서 열린 WGC2022(세계가스총회)에서 '탄소저감 분야에 대한 포괄적 업무협약(JCA)'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SK E&S
SK E&S가 세계적 에너지기업 셰브론(Chevron)과 CCS(탄소저장·포집) 생태계 조성을 위한 협력 강화를 통해 글로벌 탄소감축 선도에 나선다. 양사는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탄소감축을 위해 지속적으로 협력하겠다는 방침이다.

2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SK E&S는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WGC2022(세계가스총회)에서 미국의 메이저 에너지 기업인 셰브론과 '탄소저감 분야에 대한 포괄적 업무협약'(JCA)을 체결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액화천연가스(LNG) 가치사슬(밸류체인) 등 전 에너지 산업 분야에서 진정성 있는 탄소 저감 사업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SK E&S와 셰브론은 양사에 관련 조직을 구성해 CCS 사업 진행 경과 공유, 성공적인 CCS 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기술 및 정책관련 정보 교류를 지속해 나갈 예정이다. 잠재적 CCS 프로젝트에 관한 기술·경제성 평가를 선제적으로 시행해 글로벌 CCS 프로젝트 전반에 대한 이해도를 제고하고 참여 기회도 공동 모색하기로 했다.

SK E&S는 이번 협약이 에너지 기업으로서 함께 탄소 중립 달성을 위한 현실성 있는 방법을 모색하고자 하는 고민에서 비롯되었다고 설명했다.

SK E&S는 미국 세계 최대 규모의 CCS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으며, 호주 천연가스전 개발에도 CCS를 적용해 저탄소 LNG생산을 추진하고 있다. 셰브론은 저탄소 사업 가속화를 위해 연 2500만톤 규모의 CCS 허브 개발 계획을 공표하기도 했다.

추형욱 SK E&S 사장은 "탄소중립을 위해 CCS가 필요하다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나 막대한 비용이 소요되는 만큼 에너지 메이저 기업들이 책임있는 역할을 담당할 필요가 있다"며 "같은 고민을 진지하게 하고 있는 셰브론과 탄소 감축을 위해 지속적이고 꾸준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존 킨(John Kuehn) 셰브론 공급-무역 총괄사장은 "탄소 포집 및 저장은 파리 협약의 넷제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매우 중요하며, 셰브론은 전 세계적으로 CCS 기회를 발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셰브론과 SK E&S가 협력해 잠재적인 기회를 찾아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422.09상승 20.1715:33 06/28
  • 코스닥 : 769.51하락 1.0915:33 06/28
  • 원달러 : 1283.40하락 3.115:33 06/28
  • 두바이유 : 110.03상승 3.5215:33 06/28
  • 금 : 1824.80하락 5.515:33 06/28
  • [머니S포토] 명랑이어 1000만 기운 감도는 영화 '한산:용의출연'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손경식 회장과 대화하며 입장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명랑이어 1000만 기운 감도는 영화 '한산:용의출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