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독-제넥신, 마곡 연구소·신사옥 준공… "신약개발 본격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독과 제넥신이 서울시 강서구 마곡지구에 위치한 신사옥과 연구소에서 신약개발을 위한 협력을 본격화한다. 한독 퓨쳐 콤플렉스와 제넥신 프로젠 바이오 이노베이션 파크./사진=한독
한독과 제넥신이 서울시 강서구 마곡지구에 위치한 신사옥과 연구소에서 신약개발을 위한 협력을 본격화한다.

한독과 제넥신은 지난 24일 한독 퓨쳐 콤플렉스와 제넥신 프로젠 바이오 이노베이션 파크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25일 밝혔다.

마곡지구에 준공한 한독 퓨쳐 콤플렉스와 제넥신 프로젠 바이오 이노베이션 파크는 신약개발에 몰입하고 협업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규모는 약 6만912㎡(1만8425평)에 이른다. 2019년 착공을 시작해 2년여에 걸쳐 건설됐다.

한독 퓨쳐 콤플렉스는 연면적 약 2만1837㎡(6605평)에 지상 8층, 지하 3층으로 조성됐다. 한독 중앙연구소와 한독의 자회사 이노큐브가 입주한다. 한독은 중화동과 판교으로 분리돼 있었던 제품개발연구소와 신약개발연구소를 한독 퓨쳐 콤플렉스로 통합해 연구개발 역량과 인프라를 강화했다.

한독 퓨쳐 콤플렉스 준공으로 관계사인 제넥신과의 협력을 강화하고 이노큐브를 통해 신약 개발을 위한 이노베이션 플랫폼을 확장한다. 지금까지 주로 임상 단계에서 협업이 이뤄졌다면 이노큐브는 초기 단계의 바이오 헬스케어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육성하는 역할을 한다.

제넥신과 프로젠의 신사옥인 제넥신 프로젠 바이오 이노베이션 파크는 연면적 약 3만9075㎡(1만1820평)에 지상 9층, 지하 3층으로 구성됐다. 주차장 및 공용공간을 제외한 6개층은 제넥신, 2개층은 협력사인 프로젠이 사용하고 있다. 제넥신은 후기 임상단계에 있는 신약 파이프라인들의 상업화에 주력하는 만큼 본사 이전을 통해 사업개발, 임상개발, 연구소를 한곳에 모아 업무 효율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한독은 2014년 제넥신의 최대주주가 됐다. 양사는 지속형 성장호르몬제 공동연구를 진행하고 미국 바이오벤처 레졸루트에 공동투자하는 등 전략적 파트너로 협력해오고 있다.

김영진 한독 회장은 "이번 준공을 계기로 보다 진보한 형태의 오픈 이노베이션을 구현할 수 있게 됐다"며 "글로벌 신약 개발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정원 제넥신 대표는 "새 마곡시대를 맞아 제넥신이 글로벌 바이오기업으로 성장하는 제2의 도약을 성공적으로 이루기 위해 바이오 이노베이션 파크는 최적의 환경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13.40하락 0.8218:03 07/01
  • 금 : 1807.30하락 10.2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