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의료체계 전환 속도… 정부, 코로나 병상 2만여개 감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가 코로나19 병상 2만여개를 일반 환자 치료용으로 전환했다. 지난 3월21일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 응급의료센터에서 의료진들이 환자를 이송하고 있다./사진=뉴스1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병상 2만656개를 일반 환자 치료용으로 전환했다. 음압병실, 긴급치료병상 등 기존에 확보한 병상들이 연말까지 운영되는 만큼 하반기 재유행시 병상이 부족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25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달 18일부터 지난 24일까지 코로나19 병상 2만656개를 지정 해제했다. 중증·준중증 병상 1653개, 중등증 병상 1만9003개다.

이날 0시 기준으로 보유한 코로나19 병상은 8625개이며 중증 1911개, 준중증 2902개, 중등증 3812개다. 병상 가동률은 17.1%다. 중증 병상 가동률은 16.4%, 준중증 병상 가동률은 19.4%, 중등증 병상 가동률은 15.7%다.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오전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오미크론 수준의 여름·가을철 재유행에 대한 대비와 오미크론이 아닌 신종 변이가 나타났을 때에 대한 대비 두 측면으로 병상 감축 계획을 준비했다"며 "오미크론 재유행시 치명률과 위험도 등으로 볼 때 규모가 10만~20만명으로 예상되는데 현재 확보하고 있는 병상으로 대응이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현재 병상을 감축하고는 있지만 국가격리음압병실, 긴급치료병상으로 확보한 병상들이 있고 추가로 긴급치료병상을 위해서 재정을 투입하려고 준비하고 있다"며 "기존 거점전담병원, 특히 전체 병상을 비운 거점전담병원이 연말까지 운영이 가능하다는 점도 고려해 병상 조정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앞으로 확진자 감소 추세, 일반의료체계로의 전환을 고려해 확진자 진료에 차질이 없도록 병상을 조정하겠다는 방침이다.

하반기 재유행에 대비해 중증·준중증 병상의 경우 긴급치료병상,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 거점보유병상을 중심으로 일정 수준을 유지하고 중등증 병상의 경우 고위험 확진자의 빠른 입원 및 치료(패스트트랙)를 위해 거점보유병상을 중심으로 대응체계를 만드는 것이 골자다.

박 반장은 "정부는 일반병상과 동네 병·의원에서 코로나 환자가 빠르고 원활하게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일반의료체계로 전환을 추진해 가고 있다"며 "향후 유행 규모와 병상 가동률 등 감염 확산 상황 그리고 지자체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병상을 조정하는 한편 권역별로 병상을 공동 사용 하는 등의 효율적인 병상 운영방안을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김윤섭
김윤섭 angks67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윤섭 기자입니다. 열심히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6.60상승 52.2818:03 06/24
  • 코스닥 : 750.30상승 35.9218:03 06/24
  • 원달러 : 1298.20하락 3.618:03 06/24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4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4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 [머니S포토] 별 중의 별 한자리에, 박보검·뷔·리사 '파리' 출국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참전 용사 수당 2배 인상"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만난 서해 피격 공무원 유가족 이래진 씨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