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살지 못해 미안해"… 뇌병변 딸 살해한 친모, 영장심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뇌병변 1급 장애를 앓고 있던 30대 친딸에게 다량의 수면제를 먹여 살해한 60대 친모가 25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사진은 이날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인천지방법원에 출석한 60대 여성 A씨. /사진=뉴스1
뇌병변 1급 장애를 앓고 있던 30대 친딸에게 다량의 수면제를 먹여 살해한 60대 친모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인천지법 영장실질심사장에서는 25일 오후 2시 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60대 여성 A씨의 영장심사가 진행됐다. A씨는 '딸에게 미안하지 않냐'는 취재진의 물음에 "같이 살지 못해 너무 미안하다"며 울음을 터뜨렸다. 이어 "왜 딸에게 수면제를 먹였냐" "억울하지 않냐" 등의 물음에는 답변을 하지 않고 심사장으로 들어갔다. A씨의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 나올 예정이다.

A씨는 지난 23일 오후 4시30분쯤 인천 연수구 동춘동 한 아파트 주거지에서 30대 친딸 B씨에게 다량의 수면제를 먹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같은날 밤 10시30분 주거지를 찾은 아들이 B씨가 숨을 쉬지 않는 것을 발견하고 경찰과 소방에 신고하면서 현장에서 검거됐다.

조사 결과 A씨는 결혼한 아들이 분가한 뒤 주말부부인 남편과 B씨 셋이 생활하고 있으면서 뇌병변 장애로 누워서 생활해야 하는 B씨를 돌봐왔다. 그러나 최근 B씨가 대장암 말기 판정을 받은데다 돌봄에 경제적 어려움까지 겹치자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범행 후 자신도 수면제 복용으로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 그러나 결과적으로 수면제 양이 부족해 미수에 그쳤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59.50하락 18.4909:27 06/30
  • 코스닥 : 758.10하락 4.2509:27 06/30
  • 원달러 : 1301.30상승 2.309:27 06/30
  • 두바이유 : 114.22상승 1.0109:27 06/30
  • 금 : 1817.50하락 3.709:27 06/30
  • [머니S포토] 당선자 워크숍 참석한 '김영록·김동연'
  • [머니S포토] 국민의힘, '경찰행정지원부서'신설 정책토론회 개최
  • [머니S포토] 선미 '열이 오른 썸머 퀸'
  • [머니S포토] 박홍근 '장애인 지원주택 현장 찾아 목소리 경청'
  • [머니S포토] 당선자 워크숍 참석한 '김영록·김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