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에 3000만원'… 바이든 묵은 日호텔, 포드·레이건 등도 방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은 더 오오쿠라 도쿄 호텔 프레지덴셜 스위트 전경. /사진=더 오쿠라 도쿄 공식 홈페이지
한국에 이어 일본을 방문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일본 현지에서 묵은 호텔의 가격이 화제다.

25일 일본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도쿄 토라노몬 '더 오오쿠라 도쿄'에서 묵었다. 올해로 60년 된 호텔로 지난 2019년 리모델링을 거쳐 재오픈했다. 호텔 콘셉트는 '일본다움'이다. 역사적인 인물들이 자주 방문한 곳이다.

역대 미국 대통령으로는 지난 1974년 제럴드 포드 대통령, 1986년 로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 2009년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방문했다. 이번에는 바이든 대통령이 숙박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일본에서 묵은 호텔의 가장 저렴한 방은 1박 기준 85만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24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쿼드 정상회의에 참석한 모습. /사진=로이터
현재 객실수는 508개다. 이중 가장 저렴한 방은 1박에 8만4700엔(약 85만원)이다.

바이든 대통령이 묵은 방에 대한 정보는 공개되지 않았다. 바이든 대통령은 호텔 스위트 중에서도 최고급 객실에 묵은 것으로 알려졌다.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이 묵은 것으로 추정되는 임페리얼 스위트와 프레지덴셜 스위트는 모든 것이 보안에 부쳐질 뿐만 아니라 예약 전 호텔 심사를 거쳐야 투숙할 수 있다.

최고급인 임페리얼 스위트는 730㎡(약 220평) 규모로 객실 내 사우나와 운동실이 마련돼 있다. 1박 가격은 공개하지 않지만 3년 전 리뉴얼 오픈 기준 300만엔(약 2980만원)으로 책정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0일부터 24일에 걸쳐 한국, 일본 순방 일정을 마치고 24일 오후 6시 일본을 출국했다. 한국에서는 용산구에 위치한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 투숙했다.
사진은 더 오오쿠라 도쿄 호텔 임페리얼 스위트룸 전경. /사진=더 오쿠라 도쿄 홈페이지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6.60상승 52.2823:59 06/24
  • 코스닥 : 750.30상승 35.9223:59 06/24
  • 원달러 : 1298.20하락 3.623:59 06/24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23:59 06/24
  • 금 : 1827.00상승 0.723:59 06/24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 [머니S포토] 별 중의 별 한자리에, 박보검·뷔·리사 '파리' 출국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참전 용사 수당 2배 인상"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만난 서해 피격 공무원 유가족 이래진 씨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