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광주 사고 후 몸 사리던 HDC현산, '흑석2구역' 입찰 뛰어들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HDC현대산업개발이 흑석2구역 재개발정비사업에 관심을 드러냈다. 최근 주민대표회의를 만나는 등 흑석2구역 상황을 살펴본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뉴스1
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시행하는 '공공재개발 1호' 사업 흑석2구역 재개발정비사업의 시공사 선정 입찰에 HDC현대산업개발(HDC현산)이 뛰어들 가능성이 제기됐다. 시공사 선정 입찰을 앞두고 건설업체들이 불법 홍보 등을 해 잡음이 발생한 가운데, 지난해와 올해 두 차례 정비사업 현장에서 건물 붕괴사고가 발생한 HDC현산이 관심을 보인 것이어서 업계의 이목이 더욱 집중된다.

25일 정비업계와 건설업계 등에 따르면 HDC현산은 최근 흑석2구역 재정비촉진구역 재개발정비사업 주민대표회의(이하 주민대표회의)를 만나 사전조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HDC현산은 앞서 올 1월에 개최된 흑석2구역 1차 현장설명회에도 참석했다. 당시 현장설명회에는 시공능력평가(시평) 10대 건설업체 가운데 삼성물산·현대건설·GS건설·대우건설·DL이앤씨·롯데건설·SK에코플랜트 등 HDC현산을 포함해 총 8곳이 참석했다.

이후 입찰에는 삼성물산만이 참여해 국토교통부가 고시하는 '정비사업 계약업무 처리기준'에 따라 유찰됐다. 두 차례 유찰 시 3차 입찰에선 단독 응찰이라도 수의계약 체결이 가능해진다.

HDC현산은 올 1월 광주 화정아이파크 건설현장에서 붕괴 사고가 발생한 이후에 기존에 수주했던 사업의 시공권마저 내놓아야 할 위기에 처하는 등 몸살을 앓고 있다. 하지만 최근에 아이파크 브랜드 변경, 이주비 지원 확대, 미분양 시 대물변제 등 조건을 내세워 일부 사업에선 시공권을 유지하며 반전을 꾀하고 있어 흑석2구역을 비롯해 입찰 경쟁자가 적은 정비사업을 노리는 것 아니냐는 시각이 제기된다.

이와 관련 HDC현산 관계자는 "해당 사업 담당직원이 흑석2구역을 조사하러 주민대표회의를 만난 것은 맞다"면서 "다만 입찰 경쟁에 뛰어들지 구체적인 계획은 정해진 바 없다"고 밝혔다. 흑석2구역 재개발사업은 서울 동작구 흑석동 99-3번지 일원 4만5229㎡에 지하 7층~지상 49층 총 1216가구 규모의 아파트와 부대복리시설을 건립하는 프로젝트다.


 

신유진
신유진 yujinS@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신유진 기자입니다. 유익한 기사를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