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스로 돈 벌어야지"… 단호박 유재석, 역시 '유느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송인 유재석이 자녀들에게 인품을 물려주고 싶다는 소신을 밝혔다. /사진=카카오 TV '플레이유' 갈무리
방송인 유재석이 자녀들에게 인품을 물려주고 싶다는 소신을 밝혔다.

지난 24일 유재석은 카카오 TV '플레이유'에서 '(아들) 지호가 유재석에게 물려받았으면 하는 것은?'이라는 질문에 대한 답을 예상하는 시간을 가졌다.

시청자들은 질문에 대해 '넉넉한 재산' '훌륭한 인품'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었다. 이에 유재석은 "80%가 인품을 선택했을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나는 지호나 (딸) 나은이에게 늘 주변에 배려하는 사람이 되라고 한다. 본인 스스로 옳다고 생각하는 것에 대해 공부하라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돈은 자기가 벌어야지 무슨 소리냐"라고 꼬집었다.

'플레이유'는 유재석의 상황이 생중계되는 가운데 시청자들과 소통하며 미션을 해결하는 게임같은 포맷의 예능 프로그램이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92.51하락 29.5809:09 06/29
  • 코스닥 : 758.98하락 10.5309:09 06/29
  • 원달러 : 1292.00상승 8.609:09 06/29
  • 두바이유 : 113.21상승 3.1809:09 06/29
  • 금 : 1821.20하락 3.609:09 06/29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 [머니S포토] 한산 박해일 "최민식 선배, 너도 고생해봐라" 조언전해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