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살아 있어 미안하다'는 이근...부상 치료하고 우크라 반격 돕고 싶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뉴스1) 이슬 인턴기자 =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에게 빼앗긴 영토 중 25%를 되찾았다고 발표한 가운데 부상을 입고 귀국을 예고한 이근 전 대위가 치료 후 우크라이나로 돌아가 다시 싸우겠다며 22일 자신의 유튜브채널 ROKSEAL에 입장을 밝혔다.

그는 지난 22일 그의 유튜브 ROKSEAL에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MRI 기계에 누워 검사를 받고 있는 사진을 공개하며 "주치의는 "부상이 심각하진 않지만 집중 치료와 몇 달간의 재활치료가 필요하다"고 했다"며 "병가를 내고 한국에서 추가 치료를 받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어서 그는 우크라이나에 돌아가 다시 의용군으로 참여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그는 "부상을 회복한 뒤 한국 정부 허락하에 우크라이나로 돌아갈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며 전쟁터로 돌아가겠다는 입장을 확고히 했다.

하지만 그가 우크라이나에 다시 돌아갈 가능성은 적어보인다.

그는 현재 정부 허가 없이 무단으로 여행경보 4단계(여행금지) 지역인 우크라이나에 입국에 여권법 위반 혐의로 고발당한 상태로, 서울경찰청은 이미 수사에 착수했다.

한편 이씨는 아직 한국에 귀국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정확히 언제 귀국하게 될지는 밝혀진 바가 없다.

© 뉴스1
©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5:32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5:32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5:32 07/01
  • 두바이유 : 113.40하락 0.8215:32 07/01
  • 금 : 1807.30하락 10.215:32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