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제주 꺾고 FA컵 8강…'디펜딩 챔프' 전남, K3 팀에 패배(종합)

울산, 전북, 수원 등 순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5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2 하나원큐 FA컵' FC서울과 제주유나이티드의 16강전 경기, 서울 팔로세비치가 후반 팀의 세 번째 골을 넣은 후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2.5.25/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25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2 하나원큐 FA컵' FC서울과 제주유나이티드의 16강전 경기, 서울 팔로세비치가 후반 팀의 세 번째 골을 넣은 후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2.5.25/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K리그1 FC서울이 팔로세비치의 멀티골에 힘입어 제주 유나이티드를 꺾고 2022 하나원큐 대한축구협회(FA)컵 8강에 올랐다.

서울은 2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A컵 8강전에서 제주를 3-1로 제압했다.

서울은 전반 22분 제주 주민규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후반에만 3골을 몰아치며 역전승을 따냈다.

후반 8분 팔로세비치의 동점골에 이어 후반 10분 조영욱의 역전골, 후반 32분 팔로세비치의 쐐기골이 터졌다.

수중전으로 펼쳐진 경기에서 서울은 모처럼 화력을 발휘하며 최근 K리그1 2연패의 부진에서 벗어났다.

초반 흐름은 팽팽했다. 제주는 제르소, 주민규, 조나탄 링 등 정예 멤버를 앞세워 초반부터 서울을 압박했다. 서울도 침착하게 중원 다툼을 펼쳤다.

원정 팀 제주는 전반 22분 찾아온 한 차례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중원에서 정운이 서울 수비 뒤공간으로 내준 패스를 주민규가 골키퍼와 일대일 찬스를 잡았고, 이를 놓치지 않고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선제골을 허용한 서울도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전반 25분 조지훈의 날카로운 중거리 슛이 제주 수비를 맞고 굴절돼 크로스바를 살짝 넘어갔다.

서울은 전반 30분 강성진이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오른발 슈팅을 날렸지만 김동준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서울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조지훈을 빼고 기성용을 투입하며 총공세에 나섰다. 후반 1분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날린 강성진의 왼발 슛은 김동준의 손에 맞고 골대를 때렸다.

계속 상대 골문을 두드리던 서울은 후반 8분 만에 만회골을 기록했다. 조영욱의 헤딩 슈팅을 김동준 골키퍼가 걷어낸 것을 문전에서 팔로세비치가 밀어 넣었다.

기세를 탄 서울은 2분 만에 조영욱이 역전골까지 뽑아냈다. 조영욱이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제주 수비를 침착하게 따돌리고 왼발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25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2 하나원큐 FA컵' FC서울과 제주유나이티드의 16강전 경기, 서울 조영욱이 후반 역전골을 넣은 후 포효하고 있다. 2022.5.25/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25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2 하나원큐 FA컵' FC서울과 제주유나이티드의 16강전 경기, 서울 조영욱이 후반 역전골을 넣은 후 포효하고 있다. 2022.5.25/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은 후반 20분 조영욱이 상대 수비의 실수를 틈 타 골키퍼와의 일대일 찬스를 잡았지만 김동준의 슈퍼세이브에 막혔다. 조영욱의 칩샷은 김동준의 손끝에 걸렸고 조영욱이 재차 때린 슛은 김오규에게 걸렸다.

만회골이 필요했던 제주는 반격에 나섰지만 서울 골키퍼 양한빈을 뚫어내지 못했다.

오히려 서울은 후반 32분 멋진 패스 플레이로 팀의 3번째 골을 넣었다. 후반 32분 왼쪽 측면을 돌파한 김진야가 팔로세비치에게 완벽한 크로스를 올렸고, 팔로세비치가 그대로 골문으로 밀어 넣었다.

서울은 이후 황인범을 투입하며 굳히기에 나섰다. 서울은 제주의 추격을 따돌리고 FA컵 8강에 올랐다.

진주에서는 울산 현대(K리그1)가 아마노 준과 코스타의 연속골에 힘입어 경남FC(K리그2)를 2-0으로 눌렀다.

수원 삼성도 강원FC(이상 K리그1)를 2-0으로, 전북 현대(K리그1)도 울산시민축구단(K3)을 1-0으로 각각 제압했다. 수원의 공격수 그로닝은 이날 한국 무대 데뷔골을 뽑아냈다.

광주를 꺾고 8강에 오른 부천 (대한축구협회 제공) © 뉴스1
광주를 꺾고 8강에 오른 부천 (대한축구협회 제공) © 뉴스1

포항 스틸러스는 2골을 터트린 허용준의 활약을 앞세워 성남FC(이상 K리그1)에 2-1 역전승을 거뒀다. 부천FC는 같은 K리그2 선두인 광주FC를 2-1로 제압하며 6년 만에 FA컵 8강에 올랐다.

반면 '디펜딩 챔피언' 전남 드래곤즈(K리그2)는 부산교통공사(K3)와 2-2로 연장까지 가는 혈투를 펼쳤고 승부차기 끝에 4PK5로 졌다. K3의 부산교통공사는 지난해 우승 팀인 전남을 잡아내는 이변을 연출했다. 부산교통공사는 8강서 서울과 만난다.

이 밖에 대구FC(K리그1)는 대전한국철도(K3)와 3-3으로 연장까지 승부를 가리지 못했고 승부차기 끝에 5PK4로 이겼다.

FA컵 8강전은 오는 6월29일에 열린다.

◇ 하나원큐 FA컵 16강 결과(왼쪽이 홈 팀)

전북 현대 1-0 울산시민축구단
수원 삼성 2-0 강원FC
대전한국철도 3-3(4PK5) 대구FC
포항 스틸러스 2-1 성남FC
경남 FC 0-2 울산 현대
부천FC 2-1 광주FC
전남 드래곤즈 2-2(4PK5) 부산교통공사
FC서울 3-1 제주 유나이티드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16.47하락 17.0518:01 08/17
  • 코스닥 : 827.42하락 7.3218:01 08/17
  • 원달러 : 1310.30상승 2.218:01 08/17
  • 두바이유 : 92.12하락 2.4818:01 08/17
  • 금 : 1789.70하락 8.418:01 08/17
  • [머니S포토] 이준석 '朱 비대위 체재'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기일
  • [머니S포토]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특위, 개회
  • [머니S포토] 주호영 與 비대위, 김진표 국회의장 예방
  • [머니S포토] 디지털자산 민관합동 TF 출범
  • [머니S포토] 이준석 '朱 비대위 체재'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기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