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누나' 이정은 대활약…FC국대팸, FC월클 누르고 4강 진출(종합)

'골 때리는 그녀들' 25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골 때리는 그녀들' 캡처 © 뉴스1
SBS '골 때리는 그녀들'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FC국대팸', 'FC월클'이 4강 토너먼트에 진출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B조 운명이 걸린 마지막 경기인 FC국대패밀리, FC월드클라쓰의 맞대결이 펼쳐졌다. 혼돈의 B조, 4강 진출팀을 확정지을 중요한 매치에서 국대패밀리가 승리를 거뒀다.

양팀 선수들은 비장한 표정으로 경기장에 입장했다. 월드클라쓰는 상대팀 에이스인 이강인 누나 이정은을 집중 마크했다. 이정은은 약속된 플레이를 통해 빠른 슈팅을 쏘는가 하면 속공으로 골키퍼를 위협했다.

첫 골은 전미라가 만들어냈다. 이정은이 기습적으로 침투, 전미라에게 패스했고 완벽한 합작골이 완성됐다. 전미라는 환호하며 이정은과 끌어안았다. 비욘세 헤어스타일을 하고 온 전미라는 비욘세 댄스 세레머니로 시선을 강탈했다.

1 대 0으로 앞선 상황에서도 국대패밀리는 계속 압박을 가했다. 월드클라쓰 역시 전방 압박으로 경기 흐름을 가져오는 효과를 봤다. 중원에서는 볼싸움이 치열했고, 이정은은 발목 부상으로 곽민정과 교체됐다.

에이스의 부재로 기회가 찾아온 월드클라쓰. 나티에게 골문 앞 노마크 찬스가 왔지만, 골키퍼 양은지와 수비수 김수연이 가까스로 막아냈다. 사오리는 "지금 분위기 우리쪽으로 왔어. 골 넣을 기회야"라며 팀원들을 격려했다.

SBS '골 때리는 그녀들' 캡처 © 뉴스1
SBS '골 때리는 그녀들' 캡처 © 뉴스1

경기 흐름이 넘어가고 있을 때 이정은이 다시 신발 끈을 조였다. 팀을 살리기 위해 투입된 에이스는 바로 날카로운 슈팅을 선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이후 이정은은 차분한 드리블 후 절묘하게 방향을 틀어 골을 넣었다. 배성재는 "이정은 선수가 침착함으로 확실하게 골망을 갈랐다"라며 감탄했다.

국대패밀리가 2 대 0으로 앞선 가운데 후반전이 시작됐다. 월드클라쓰는 나티를 필두로 총공세를 이어갔다. 모든 선수들이 몰아붙였지만 골대만 네 번 맞고 볼이 튕겨 나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대로 경기가 종료됐다. 2 대 0으로 국대패밀리가 승리하면서 두 팀 모두 4강에 진출했다. "한 골만 더!"를 외쳤던 FC개벤져스는 5, 6위 결정전으로 내려가 FC불나방과 붙게 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66.60상승 52.2818:03 06/24
  • 코스닥 : 750.30상승 35.9218:03 06/24
  • 원달러 : 1298.20하락 3.618:03 06/24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4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4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 [머니S포토] 별 중의 별 한자리에, 박보검·뷔·리사 '파리' 출국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참전 용사 수당 2배 인상"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만난 서해 피격 공무원 유가족 이래진 씨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