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민주당 제식구 감싸기, 윤석열·이준석보다 더 강해"

"가장 가슴 아픈건 광기에 맞서지 않는 당 모습"…팬덤정치 저격
"진실 밝히는 일 내부총질이라 폄하"…최강욱 징계 지연 지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5.24/뉴스1 © News1 허경 기자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5.24/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전민 기자 = 당내 쇄신론을 꺼내들며 지도부 내에서 갈등을 빚고 있는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강성 지지층을 중심으로한 '팬덤 정치'를 재차 비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저녁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가장 가슴 아팠던 것은 저를 향한 광기어린 막말이 아니었고, 아무도 맞서려 하지 않는 우리당의 모습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저에게 윤석열 정부의 집권은 혐오와 차별, 분열과 갈등이 가득한 암흑의 겨울과 같다. 추적단불꽃의 불이라는 익명으로 활동하던 제가 마스크를 벗을 용기를 냈던 것은, 이 기나긴 암흑의 겨울을 물리쳐야 한다는 일념 때문이었다"며 "구조적 성차별은 없다고 공언하고, 여성할당제를 없애는 것이 공정이라 주장하는 윤석열 정부의 하루하루가 참으로 견디기 어려운 고통"이라고 했다.

이어 "그런데 부끄럽게도 우리당의 벽도 윤석열, 이준석의 벽보다 낮지 않다"며 "성폭력을 징계하겠다는 저에게 쏟아지는 혐오와 차별의 언어는 이준석 지지자들의 것과 다르지 않았고, 제식구 감싸기와 온정주의는 그들보다 오히려 더 강한 것 같았다"고 꼬집었다.

또한 "적어도 우리가 '민주당'이라면 피해자를 가해자로부터 지켜내야 한다. 사건의 진실을 감춰도 안되고, 선거를 이유로 조사와 징계를 미뤄서도 안된다"며 "그런데 가해자 편을 드는 이들이, 진실을 밝히는 일을 '내부총질'이라 폄하했고, 피해자에게는 무차별적인 2차 가해를 했다"고 전했다.

박 위원장은 "명백한 폭력이다. 민주당은 이 폭력 앞에 침묵했다"며 "우리당이 반성하고 변하지 않으면 어디서 희망을 찾을 수 있을까. 우리당이 반성하고 변해야 한다는 외침은, 우리가 사람답게 안전하게 살아야 한다는 절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 앞에 간절한 마음으로 호소드린다"며 "저와 함께 윤석열 정부가 만든 암흑의 겨울을 거둬내는 따뜻한 햇살이 되어 달라"고 호소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32.64하락 45.3518:03 06/30
  • 코스닥 : 745.44하락 16.9118:03 06/30
  • 원달러 : 1298.40하락 0.618:03 06/30
  • 두바이유 : 114.22상승 1.0118:03 06/30
  • 금 : 1817.50하락 3.718:03 06/30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 [머니S포토] 박홍근 "의장선출 전까지 협상의 문 열려 있다"
  • [머니S포토] 조주완 "LG전자, 고객 경험 중심으로 패러다임 선도"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취임 이후 보험업 상견례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