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니보틀 "가진 게 없어서 유튜버 됐다…구독자 많아도 외로워"(종합)

'요즘것들이 수상해' 25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요즘것들이 수상해' 캡처 © 뉴스1
KBS 2TV '요즘것들이 수상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빠니보틀(박재한)이 솔직한 얘기를 털어놨다.

2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새 예능 프로그램 '요즘것들이 수상해'에서는 개인 채널을 운영하는 세계 여행 크리에이터 빠니보틀이 출연한 가운데 유튜버가 된 이유 등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빠니보틀은 구독자 약 122만 명을 보유한 '상위 1%' 여행 크리에이터로 유명하다. 그는 "원래 돈 없이 힘들게 하는 여행을 지향하다 보니까 그걸 영상에 담았는데 신기하게 봐 주시더라"라고 했다.

지난 2019년 1월 세계 여행을 시작했다는 빠니보틀은 "400일 넘게 여행을 했었다. 그러다 코로나로 해외 여행을 쉬게 됐다"라며 "그 사이 드라마 '좋좋소'를 만들어서 칸에도 다녀왔다. 사비 들여서 가볍게 만들었던 것"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날 빠니보틀은 실미도를 찾았고, 바로 팬이 등장하자 흔쾌히 사진을 찍어줬다. 빠니보틀은 "알아보는 분들이 계시는데 항상 감사하다, 지금 즐기고 있다"라고 솔직히 말했다.

빠니보틀은 여행 유튜버 생활이 적성에 딱 맞다고 했다. 과거 짧게나마 회사 생활도 했다는 그는 "직장에 있을 때는 인생이 이렇게 끝나버릴 것 같았다. 마지막 회사에서는 잘렸다. 지금이 훨씬 적성에 맞는 것 같다"라고 털어놨다.

KBS 2TV '요즘것들이 수상해' 캡처 © 뉴스1
KBS 2TV '요즘것들이 수상해' 캡처 © 뉴스1

빠니보틀은 여행 크리에이터로서 고충을 토로했다. 현재 여행을 멈춘 상황이라며 "200일 넘게 여행 중 남극에 가려 했지만 고민 끝에 취소했다. 숙소에서 나올 때 '아 가기 싫다, 영상이 안 나오면 어쩌나, 현지인이 말 안 걸어주면 어쩌나' 이런 고민을 하고 있더라"라고 이유를 전했다. 여행지에서 여행 포기를 결심한 것.

특히 그는 "아무래도 타지에서 가족이나 친구를 못 보니까 굉장히 외로움을 많이 탔다"라며 "구독자 122만 명이 제 방송을 보고 있지만, 실제로는 옆에 아무도 없고 외로움이 크더라"라고 속내를 고백했다.

여행 크리에이터가 된 계기도 밝혔다. 빠니보틀은 "제가 가진 게 아무것도 없었다. 직장도 집도 차도 없었다. 반대로 생각하면 잃을 게 없더라, 그래서 시작한 것"이라며 "(개인 채널로) 한달에 50만 원만 벌어도 숙소비는 감당할 수 있겠다 해서 시작했다. 좀 잘 됐을 때 이미 직장 수입의 2~3배였다"라고 했다. 이에 홍진경은 "지금 돈 벌고 곱게 가르마를 탔어도 짠해 보이는 게 있다"라며 농을 던져 큰 웃음을 안겼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90.80상승 17.6918:01 08/05
  • 코스닥 : 831.64상승 6.4818:01 08/05
  • 원달러 : 1298.30하락 11.818:01 08/05
  • 두바이유 : 93.75하락 1.9818:01 08/05
  • 금 : 1791.20하락 15.718:01 08/05
  • [머니S포토] 새로운 '광화문 광장' 이전보다 넓어졌다
  • [머니S포토]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 2022'
  • [머니S포토] 페라리 296 GTS, 손끝으로 전달되는 묵직함
  • [머니S포토] 소녀시대 '하트 발사~'
  • [머니S포토] 새로운 '광화문 광장' 이전보다 넓어졌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