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이재명 송영길 윤호중 요청으로 맡아…힘들고 두렵지만 내부총질 아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이 25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균형과 민생안정을 위한 선거대책위원회 합동회의에서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이 25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균형과 민생안정을 위한 선거대책위원회 합동회의에서 "팬덤정치와 결별하고 대중정치를 회복해야 한다"는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은 이재명 후보, 송영길 전 대표, 윤호중 비대위원장의 간곡한 요청에 따라 비대위에 합류해 애초 기대한 대로 새로운 목소리를 내고 있다며 자신을 향한 비판에 맞섰다.

대국민 사과와 쇄신안을 놓고 윤 위원장, 박홍근 원내대표 등 지도부는 물론이고 중진, 강성 지지자들과 마찰을 빚고 있는 박 위원장은 25일 오후 평화방송 cpbc '오창익의 뉴스공감'와 인터뷰에서 자신이 비대위원장을 맡은 건 "윤호중 위원장도, 송영길 전 당 대표도, 현재 총괄선대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재명 후보도 전화를 해 '꼭 같이 했으면 좋겠다'고 여러번 제안, 고사끝에 승낙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지난 24일 대국민 사과문 발표 배경에 대해선 "더 이상 늦어지면 안 되겠다는 판단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자신을 향해 거친 비난이 쏟아지고 있는 현 상황에 대해 박 위원장은 "힘들다"며 "의도하지 않아도 제 말투나 손짓, 행동 하나하나가 기사로 나가는 것에 대해서도 큰 부담이 느껴지고 상식적인 이야기를 하려고 하고 또 하고 있는데 그에 대한 반발이 크다는 것에 대해서도 많이 두려운 지점도 있다"고 했다.

그렇지만 "응원을 해 주시는 분들도 많이 있어서 꿋꿋하게 버텨 나가고 있다"고 했다.

자신의 쓴소리를 '내부총질'이라고 보는 시선에 대해 박 위원장은 "내부 총질이 아니라 당을 쇄신하고 혁신하고자 하는 목소리로 이해를 해면 좋겠다"면서 "내분이라고 보기보다 지금 민주당이 건강한 진통의 과정을 겪고 있다고 생각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박 위원장은 "대선 이후에 당이 어려웠고 새로운 목소리가 필요하다고 해서 저를 불렀다고 생각한다"며 "이 목소리를 수용하지 못하는 정당이라면 안 된다고 보여진다"라며 강성 지지자들을 쳐다봤다.

한편 박 위원장은 지방선거 승패 기준점에 대해 "(17개 광역단체장 선거에서) 9곳을 이기면 승리, 7개 이상 이기면 선방했다고 보며 경기도에서 반드시 이겨야 한다"며 경기도가 핵심 중 핵심임을 분명히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81.88하락 40.2111:29 06/29
  • 코스닥 : 758.18하락 11.3311:29 06/29
  • 원달러 : 1292.30상승 8.911:29 06/29
  • 두바이유 : 113.21상승 3.1811:29 06/29
  • 금 : 1821.20하락 3.611:29 06/29
  • [머니S포토] 관훈토론, 대화 나누는 원희룡 장관
  • [머니S포토]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 TF, 외교부 방문속에...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 [머니S포토] 한산 박해일 "최민식 선배, 너도 고생해봐라" 조언전해
  • [머니S포토] 관훈토론, 대화 나누는 원희룡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