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박지현 논란, 이재명 부진탓…선거 지면 明대신 박지현 희생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9일 천 계양역 광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인천 선거대책위원회 출정식에서 이재명 총괄선거대책위원장과 박지현 공동 비상대책위원장이 대화하고 있다.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지난 19일 천 계양역 광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인천 선거대책위원회 출정식에서 이재명 총괄선거대책위원장과 박지현 공동 비상대책위원장이 대화하고 있다.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진중권 작가는 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을 놓고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 파열음을 내고 있는 이유로 '이재명 효과'가 나타나지 않고 있는 점을 들었다.

진 작가는 25일 밤 CBS라디오 '한판 승부'에서 박지현 위원장이 586용퇴, 최강욱 징계, 팬덤정치 청산 등 강력한 메시지를 내고 이에 강성지지자들과 지도부, 중진 의원들 반발 등 민주당이 어수선한 모양새를 띄고 있는 상황에 대해 "가장 중요한 배경은 이재명의 부진이다"고 딱 잘라 말했다.

즉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이 출마한) 인천 계양을 지역구는 떼놓은 당상으로 여겼는데 거기서도 어떤 여론조사에선 밀리고 굉장히 좁혀졌다"는 것.

진 작가는 "(이재명은) 대선 후보고 그쪽(윤형선 국민의힘 후보)은 사실상 무명의 0선인데 0선 후보한테 밀려 빨간불이 들어왔다고 박 위원장 스스로 위기상황으로 판단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이 대선후 반성해야 하는데 그게 아니라 검수완박을 더 강하게 밀고 나갔고 박완주 의원 등의 성추행 사건이 또 발생했고 의원 18명이 서명하는 등 최강욱 의원 지키기, 이재명 후보도 개딸 얘기하면서 팬덤정치를 말하는 등 하나도 달라진 게 없었다"며 "이런 상태로 가면 어차피 선거에서 패배할 것이기에 (박 위원장이) '내가 승부수를 하나 던질 것이다'고 해서 지금 던진 것"이라는 설명을 덧붙였다.

진 작가는 박 위원장이 구석에 몰리고 있는 상황에 대해선 "민주당이 지방선거에서 패할 경우 진두지휘한 이재명이 책임을 져야 하는데 '이분한테 책임을 지울 수가 없어요'라고 하면 그 책임을 누구한테 지울까? 제일 만만한 게 박지현이다"며 "결국 (박 위원장이) 희생양이 될 것같은 느낌이 강하다"고 내다봤다.

이재명 후보에게 책임을 물을 경우 민주당 구심점이 사라지기에 만만한 박지현 위원장에게 멍에를 씌울 것이라는 말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66.60상승 52.2818:03 06/24
  • 코스닥 : 750.30상승 35.9218:03 06/24
  • 원달러 : 1298.20하락 3.618:03 06/24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4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4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 [머니S포토] 별 중의 별 한자리에, 박보검·뷔·리사 '파리' 출국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참전 용사 수당 2배 인상"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만난 서해 피격 공무원 유가족 이래진 씨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