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은, 동생 이강인 선물한 축구화 신었다…골 넣고 승리 견인 [RE:TV]

'골 때리는 그녀들' 25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골 때리는 그녀들' 캡처 © 뉴스1
SBS '골 때리는 그녀들'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이정은이 동생의 응원에 힘입어 팀 승리를 견인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축구선수 이강인이 누나 이정은에게 축구화를 선물했다는 소식이 전해져 눈길을 끌었다.

이날 중계진 배성재, 이수근은 "이강인 선수가 (누나의 지난 경기를 보고) '네가 잘했으면 이겼겠지' 했다더라"라고 대신 전해 웃음을 샀다.

그러면서 배성재는 "이강인 선수가 말은 그렇게 했어도 스페인에서 축구화까지 직접 사서 보냈다고 한다. 이정은 선수가 오늘 저걸 신고 반드시 상대팀을 꺾겠다고 해서 기대가 된다"라고 말했다.

이정은은 FC국대패밀리 에이스답게 필드를 종횡무진했다. 하지만 경기 중 발목을 삐끗하며 걱정을 사기도. 상대팀 FC월드클라쓰를 수비하는 과정에서 두 번 정도 발목 부상을 입어 결국에는 곽민정과 교체됐다.

이정은은 인터뷰에서 "넘어질 때 한번 세게 삐어서 발목에 힘이 안 들어가더라. 원래는 테이핑 해서 버티는데 못 버티고 꺾였다"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하지만 마냥 쉴 수는 없었다. 상대팀에 경기 흐름이 넘어가자 다시 신발 끈을 조인 이정은은 팀을 살리기 위해 투입됐고, 다시 한번 맹활약했다.

SBS '골 때리는 그녀들' 캡처 © 뉴스1
SBS '골 때리는 그녀들' 캡처 © 뉴스1

이날 이정은은 전미라에게 완벽한 찬스를 넘겨주며 팀의 첫 골을 완성했다. 특히 1-0으로 앞선 상황에서는 완벽한 골을 직접 넣었다. 차분한 드리블 후 절묘하게 방향을 틀어 두 경기 연속 골을 기록한 것.

배성재는 이정은의 플레이에 대해 "침착함으로 확실하게 골망을 갈랐다"라며 감탄했다. FC국대패밀리는 이정은의 전방위 활약에 힘입어 죽음의 B조를 1위로 통과할 수 있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22.09상승 20.1718:03 06/28
  • 코스닥 : 769.51하락 1.0918:03 06/28
  • 원달러 : 1283.40하락 3.118:03 06/28
  • 두바이유 : 110.03상승 3.5218:03 06/28
  • 금 : 1824.80하락 5.518:03 06/28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 [머니S포토] 한산 박해일 "최민식 선배, 너도 고생해봐라" 조언전해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