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 2.0 온다"… 새 루나·블록체인, 이르면 27일 가동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테라 블록체인이 '테라 2.0' 발행 계획을 발표했다. /사진=로이터
폭락 사태로 논란을 빚은 한국산 코인 루나의 기반이 된 테라 블록체인이 '테라 2.0' 발행 계획을 발표했다.

테라는 25일(현지시각) 공식 트위터 계정에 "테라 2.0이 곧 온다"며 "테라 생태계는 압도적인 지지로 새로운 블록체인의 시작과 우리 커뮤니티의 보전을 요청하며 '제안 1623'을 통과시키기로 표결했다"고 밝혔다. 새 블록체인은 이르면 오는 27일부터 가동될 전망이다.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는 스테이블 코인인 테라USD와 루나의 가치가 폭락한 후 새 블록체인 생태계와 스테이블 코인을 만들겠다고 제안하며 테라 블록체인 부활 관련 투표를 진행했다.

지난 18일부터 테라 투표 사이트인 테라 스테이션에서 진행된 '테라 부활 계획 2' 투표는 25일 오후 전체 투표율 83.27% 가운데 찬성 65.50%를 기록하며 종료됐다. 기권은 20.98%, 반대는 0.33%였다. 거부권 행사는 13.20%로 집계됐다.

투표 결과에 따라 루나 토큰을 부활시키고 새로운 테라 블록체인을 만들 예정이다. 테라USD는 부활시키지 않기로 했다. 기존 테라 블록체인은 '테라 클래식'으로 기존 루나 토큰은 '루나 클래식'으로 각각 이름이 변경될 계획이다.

다만 테라가 시장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시각이 우세하다. 루노 암호화폐 거래소의 국제 책임자 비제이 아이야르는 "테라 프로젝트에 대한 시장의 전반적인 신뢰가 크게 떨어졌다"며 "테라2.0이 성공할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시장경제부 증권팀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