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北 등 45개 저소득 국가에 백신 비영리 제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제약사 화이자가 북한 등 전 세계 45개 저소득 국가에 백신 등 특허보호 의약품을 비영리로 제공한다. 사진은 앨버트 불라 화이자 회장./사진=로이터
미국 제약사 화이자가 북한 등 전 세계 45개 저소득 국가에 백신 등 특허보호 의약품을 비영리로 제공한다. 저소득 국가와 의료 사각지대에 존재하는 건강 불평등을 줄이고 의약품 접근성을 높이겠다는 계획이다.

화이자는 25일(현지시각) 세계경제포럼(WEF) 연자총회(다보스포럼)에서 '더 건강한 세상을 위한 협정'(An Accord for a Healthier World)을 출범했다고 밝혔다.

이 협정에 따라 화이자는 전염병과 특정 암, 희귀질환 및 염증성 질환을 치료하는 23개 의약품과 백신을 비영리로 제공한다. 화이자에 따르면 이번 협정으로 50만명 환자가 삶의 질에 영향을 미치는 만성 질환을 치료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향후 화이자가 출시하는 신약과 백신 제품들 역시 해당 협정에 포함될 예정이다.

협정 국가는 지난 10년 동안 저소득 국가에서 중하위 소득 분류군으로 전환된 18개국뿐 아니라 27곳의 저소득 국가를 포함해 총 45개국이 대상이다. 화이자는 순차적으로 협정 국가를 넓혀나갈 계획이다. 우선 협정에 참여하는 국가는 르완다, 가나, 말라위, 세네갈, 우간다 등 5개국이다.

화이자와 빌앤멜린다게이츠 재단도 이번 협정에 동참한다. 두 기관은 저소득 국가에서 사산과 신생아 사망의 주요 원인인 B군 연쇄상구균 (GBS) 감염증 예방을 위한 백신 후보 개발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앨버트 불라 화이자 회장은 "글로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경험에서 배웠듯이 공급은 환자를 돕는 첫 번째 단계일 뿐"이라며 "진단, 교육, 인프라, 보관 등 다양한 부분을 개선하기 위해 세계 보건 지도자들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1.87하락 40.2210:22 06/29
  • 코스닥 : 755.74하락 13.7710:22 06/29
  • 원달러 : 1291.80상승 8.410:22 06/29
  • 두바이유 : 113.21상승 3.1810:22 06/29
  • 금 : 1821.20하락 3.610:22 06/29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 [머니S포토] 한산 박해일 "최민식 선배, 너도 고생해봐라" 조언전해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