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인사검증 손에 쥔 한동훈…21세기 빅브라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6일 윤석열 정부가 한동훈 법무부 장관 직속으로 공직자 인사검증을 담당하는 '인사정보관리단'을 신설하겠다고 밝힌 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사진은 지난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발언하는 박 원내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윤석열 정부가 한동훈 법무부 장관 직속으로 공직자 인사검증을 담당하는 '인사정보관리단'을 신설하겠다고 밝힌 데 "인사검증까지 손에 쥐겠다는 한 장관은 21세기 빅브라더가 되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직접수사권이 남아 있는 상황에서 인사검증까지 갖게 되면 법무부가 정보와 수사·기소권까지 모두 갖는 상황이 초래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은 제왕적 청와대를 없앤다는 명분으로 민정수석을 폐지하더니 고위공직자 인사 정보에 관한 하나부터 열까지 다 검찰 손에 쥐여주려 한다"며 "검찰에서 측근들끼리 고위공직자 인사권을 갖고 좌지우지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검찰로 이어지는 직할 체계에 무소불위 권력까지 더한 검찰공화국은 소설 1984의 진실부를 떠오르게 한다"고 꼬집었다.

박 원내대표는 "진실하다고 선전하는 것은 무엇이든 진리로 받아들이고 어긋나면 처벌대에 오르는 소설 속 이야기가 현실이 될지 모른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검증 대상에 오른 공무원은 개인정보 동의도 필요 없는 한 장관과 윤핵관(윤 대통령 핵심 관계자)의 눈치를 볼 것"이라고 질타했다.

끝으로 "권력이 집중되면 결국 부패한다는 것은 역사가 알려준 사실이자 진실"이라며 "민주당은 입법부의 권한으로 윤석열 정부를 견제하고 균형을 잡는 데 총력을 다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