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 신한·우리·기업은행과 탄소중립 경영확산 지원에 맞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술보증기금은 26일신한, 우리, 기업은행과 '탄소중립 경영확산 지원을 위한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온실가스 감축 등 탄소중립 기여 기업의 금융비용을 완화한다. 사진은 부산 남구에 위치한 기술보증기금 본점 전경./사진=기보
기술보증기금은 26일신한·우리·기업은행과 '탄소중립 경영확산 지원을 위한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온실가스 감축 등 탄소중립 기여 기업의 금융비용을 완화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기보는 은행들의 보증료지원금 30억원을 재원으로 대상기업에 2년간 0.5%포인트의 보증료를 지원하는 협약상품을 출시해 총 3000억원 규모의 탄소가치평가 우대보증을 지원할 예정이다. 기업들은 은행의 보증료지원금 0.5%포인트와 기보 보증료 자체감면(최대 0.4%포인트)를 중복 적용받을 시 최대 0.9%포인트의 보증료감면으로 금융비용 부담을 덜고 안정적인 자금 융통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지원대상은 기업내외부에서 온실가스 감축 성과가 있거나 예상되는 기업으로 ▲신재생에너지 발전기업(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관련 산업기업(설비생산, 기술개발 기업 등) ▲자체감축기업(시설도입, 연료전환 등) ▲외부감축기업(제품, 부품 등을 생산하여 판매) 등 4가지 유형의 탄소감축기업이다.

김종호 기보 이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탄소감축 기여 우수기업을 적극 발굴·지원함으로써 기업 전반의 탄소중립 경영확산에 일조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기보는 앞으로 금융지원뿐만 아니라 탄소배출량 측정과 효율적인 탄소 감축을 지원하기 위한 연계방안을 다각도로 모색해 탄소중립 시대에 중소기업이 경쟁력을 확보하는데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보는 기후대응기금을 재원으로 탄소감축 기여 중소기업들의 자금부담 완화와 탄소중립 경영확산 유도를 목적으로 탄소가치평가모델을 적용한 탄소가치평가보증을 지난 4일 시행했으며 올해 총 5000억원의 보증을 지원할 계획이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6.60상승 52.2818:03 06/24
  • 코스닥 : 750.30상승 35.9218:03 06/24
  • 원달러 : 1298.20하락 3.618:03 06/24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4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4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 [머니S포토] 별 중의 별 한자리에, 박보검·뷔·리사 '파리' 출국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참전 용사 수당 2배 인상"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만난 서해 피격 공무원 유가족 이래진 씨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