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자율주행차 핵심 인력 또 이탈…어디로 옮겼는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애플의 자율주행차 프로젝트 '타이탄'에는 핵심 인력들이 계속 이탈하고 새 인력들이 고용되고 있다. / 사진제공=애플허브 인스타
최근 애플의 자율주행차 프로젝트 '타이탄'에는 핵심 인력들이 계속 이탈하고 새 인력들이 고용되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지난 25일(현지시각) 애플의 자율주행 시스템 책임자로 일했던 CJ 무어가 미국 자율주행 라이다 전문업체 '루미나'(Luminar)로 이적했다고 보도했다. 그는 약 7년간 테슬라에서 자율주행 시스템을 개발한 후 지난해 8월부터 애플에서 자율주행 시스템 책임자로 일했다.

최근 머신러닝 개발을 이끌던 이안 굿펠로우가 구글의 계열사 딥마인드로 이직한다는 소식이 나왔다. 포드에서 30년 이상 근무했던 데시 우즈카셰비치도 이번 달 초 애플에 합류하기로 했다.

지난해 9월부터 애플의 타이탄 프로젝트는 애플워치를 관장하던 케빈 린치 부사장이 이끌고 있다. 애플은 사람이 전혀 개입할 필요 없는 완전 자율주행차 개발과 최종적으로 핸들과 페달이 없이 운전자가 손을 떼고도 운전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애플카는 2025년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지만 개발 문제로 늦으면 2028년까지 미뤄질 수 있다고 알려졌다.


 

송은정
송은정 yuniya@mt.co.kr

안녕하세요 송은정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1.92상승 35.3218:03 06/27
  • 코스닥 : 770.60상승 20.318:03 06/27
  • 원달러 : 1286.50하락 11.718:03 06/27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7
  • 금 : 1824.80하락 5.518:03 06/27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 [머니S포토] 이재용 부회장, 딸과 함께 결혼식 참석
  • [머니S포토] 이상민 "경찰업무조직 신설 조속히 추진"
  • [머니S포토] 당내 계파 갈등 속 친윤 장제원 포럼 참석한 '김종인'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