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남성잡지 女모델… '마약투약 혐의'로 1심서 법정구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남성잡지 '맥심' 콘테스트 출신 30대 여성 모델이 향정신성의약품 불법 투약 및 소지 혐의로 징역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유명 남성잡지 모델인 여성이 향정신성의약품 불법 투약 및 소지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4단독 박설아 판사는 26일 오후 마약류관리법(향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30대 여성 모델 A씨에 징역 8개월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재판부는 A씨에 대해 40시간의 약물중독 재활교육 이수와 30만원 추징도 명령했다.

A씨는 지난 2020년 10월23일 오전 7시29분쯤 서울 강남구 호텔에서 남성 2명, 동료 모델 1명과 술자리를 갖던 도중 케타민을 흡입한 혐의로 지난해 11월15일 기소됐다. 이후 A씨는 지난 2020년 지인의 주거지에서 케타민(인체용 마취제)을 11월3일과 같은달 하순 그리고 12월6일 등에 투약하고 자신의 집에 보관한 혐의로 지난 2월16일 추가 기소됐다.

경찰 압수수색 당시 엄씨의 주거지에서는 케타민 가루 1.64g이 묻어있는 비닐봉지가 발견됐다. 법정에서 A씨 측은 케타민 소지 혐의를 인정했지만 투약 혐의는 전부 부인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지난 2020년 11월 하순 투약을 제외한 나머지 공소내용을 모두 유죄로 판단했다.

재판부는 A씨에 대해 "집에서 발견된 케타민 투약도구와 가루 묻은 비닐봉지를 보면 상습적으로 투약을 한 것으로 보이는 정황이 있음에도 납득할 수 없는 변명을 하면서 혐의를 부인했다"고 판시했다. 그러면서 "징역 실형을 선고했기 때문에 도망할 염려가 있다고 판단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0.80상승 17.6918:01 08/05
  • 코스닥 : 831.64상승 6.4818:01 08/05
  • 원달러 : 1298.30하락 11.818:01 08/05
  • 두바이유 : 93.75하락 1.9818:01 08/05
  • 금 : 1791.20하락 15.718:01 08/05
  • [머니S포토] 새로운 '광화문 광장' 이전보다 넓어졌다
  • [머니S포토]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 2022'
  • [머니S포토] 페라리 296 GTS, 손끝으로 전달되는 묵직함
  • [머니S포토] 소녀시대 '하트 발사~'
  • [머니S포토] 새로운 '광화문 광장' 이전보다 넓어졌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