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신진 미디어 아티스트 등용문… 현대차그룹, '제5회 VH 어워드' 공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차그룹 '제5회 VH 어워드' 아티스트 공모전을 열고 차세대 미디어 아티스트들의 실험적 감각을 펼칠 수 있는 장을 제공한다. 사진은 제4회 VH 어워드 그랑프리 수상자인 로렌스 렉(Lawrence Lek)의 작품 Black Cloud(2021) 일렉트라(Elektra) 온라인 전시 전경. /사진=일렉트라(현대차)
현대자동차그룹이 차세대 미디어 아티스트들의 실험적 감각을 펼칠 수 있는 장을 통해 신진 아티스트 발굴 및 창작 지원을 이어간다.

26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아시아 미디어 아티스트들을 지원하는 글로벌 플랫폼인 '제5회 VH 어워드'(VH AWARD)의 참가 작품을 7월28일까지 접수한다.

VH 어워드는 현대차그룹 인재개발원 마북 캠퍼스에 위치한 미디어아트 갤러리 '비전홀'(Vision Hall) 및 국제적 아트 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다양한 전시 기회를 제공하는 공모전으로 2016년부터 국내외 신진 미디어 아티스트들의 발굴과 육성을 지원해 오고 있다.

지난 4회부터는 국내를 포함해서 아시아 미디어 아티스트까지 범위를 확대했다. VH 어워드는 비디오 아트, 영화, 게임, 애니메이션, 모션 그래픽 등 다양한 분야에 몸담고 있는 아티스트들에게 미디어 아트의 영역을 확장하는 실험적 장으로서 역할을 해왔다.

현재까지 총 14명의 수상자들이 선정됐고 이들은 글로벌 미디어 아트 분야에서 모두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제5회 VH 어워드' 최종 수상자 5인에게는 작품 제작 지원금 2만5000 달러(약 3163만원)와 함께 협력기관인 아이빔(Eyebeam)과의 온라인 레지던시 프로그램 및 다양한 글로벌 예술기관에서 작품 상영 기회가 제공된다. 내년 5월 발표될 그랑프리 수상자 1인에게는 상금 2만5000 달러를 추가로 수여할 예정이다.

이번 5회는 세계 각국의 저명한 미디어 아트 전문가들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하여 VH 어워드의 다양성과 공정성을 한층 더 높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심사위원은 이숙경(테이트 모던 국제 미술 수석 큐레이터), 마틴 혼직(아르스 일렉트로니카 페스티벌 시니어 디렉터), 아론 시토(인도네시아 현대 미술관 디렉터), 로더릭 슈록(큐레이터 겸 아이빔 디렉터), 유키코 시카타(독립 큐레이터 및 비평가)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VH 어워드는 차세대 미디어 아티스트들의 작품 제작 지원뿐만 아니라 해외 레지던시 프로그램 및 멘토링을 통해 활발한 교류 활동과 전 세계 다양한 예술기관에서의 상영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며 "앞으로 VH 어워드가 차세대 미디어 아티스트들의 다양한 실험적 감각을 펼칠 수 있는 플랫폼이 되도록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