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저탄소 '전기로' 통해 고급 철강재 생산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제철이 탄소 배출이 적은 전기로를 이용해 고급 철강재를 생산할 방침이다. 사진은 현대제철 인천공장 전기로. /사진=현대제철 제공
현대제철이 전기로를 사용해 자동차용 강판 등 고급 철강재 생산에 나선다. 전기로는 고로에 비해 탄소 배출이 적은 것이 특징이다.

현대제철은 독자적인 전기로 기반 탄소중립 철강 생산체제인 '하이큐브'를 구축하고 오는 2030년까지 수소 기반 철강 생산체제 전환을 통해 저탄소 고급판재를 생산하겠다고 26일 밝혔다.

하이큐브는 현대제철 고유의 수소 기반 공정 융합형 철강 생산체제를 의미한다. 스크랩(고철)을 녹여 쇳물을 만드는 기존의 전기로에서 발전해 철, 원료를 녹이는 것부터 불순물을 제거하고 성분을 추가하는 기능까지 모두 가능한 개념의 새로운 전기로가 '하이큐브' 기술의 핵심이다.

현대제철은 신개념 전기로에 스크랩(고철)과 용선(고로에서 생산된 쇳물), 직접환원철(DRI) 등을 사용해 탄소 발생을 최소화하며 자동차 강판 등의 고급판재류를 생산할 방침이다.

전기로를 이용해 생산한 제품은 원료 및 공정 특성상 고로와 비교했을 때 탄소 배출량이 25% 수준에 불과하다. 현대제철은 고로 중심의 다른 철강사보다 탄소중립을 달성하는데 유리한 상황인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전기로 분야에서 독보적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현대제철은 2010년 당진제철소 제1고로 가동 이래 전기로 분야를 넘어 3기의 대형고로를 안정적으로 운영하며 다양한 제품 관리 및 공정 운영 측면에서 우수한 노하우를 축적하고 있다.

현대제철은 새로운 전기로 중심의 공정을 구성하고 단순히 공정상에서의 탄소배출 저감뿐만 아니라 제품과 시장까지 고려한 완성형 생산체제를 구축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저탄소 원료 및 신재생 에너지 전환을 통해 단계적으로 탄소 배출을 저감하는 기존 공정 개선과 함께 이전의 전기로와 달리 고로-전로-전기로의 기능을 모두 수행할 수 있는 새로운 전기로를 도입해 저탄소 고급 판재류를 생산한다는 '투 트랙 전략'을 추진하기로 했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단순히 생산 과정 중 발생하는 탄소를 줄이는 것이 아니라 궁극적으로 기존 전기로에서 생산이 불가능했던 고성능 제품을 생산해 탄소중립 제품 시장에 공급하는 것이 목표"라며 "국내 철강사들과의 연대와 협력을 통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