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尹, '文 치매'라던 김승희 지명 철회하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불어민주당이 26일 윤석열 대통령이 김승희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을 보건복지부 장관에 내정한 데 반발하며 지명 철회를 요구했다.사진은 보건복지부 장관에 임명된 김승희 전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사진=대통령실 제공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대통령이 김승희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을 보건복지부 장관에 내정한 데 "막말 정치인을 장관으로 임명하는 것이 윤석열 정부의 인사 철학이냐"며 지명 철회를 요구했다.

민주당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은 26일 오후 성명서를 통해 "내각 인선에 여성이 없다는 국내외 비판을 의식해 부랴부랴 여성 정치인 출신을 내정한 것으로 보이지만 김승희 후보자는 20대 국회에서 손에 꼽히는 막말 정치인"이라고 비판했다.

김 전 의원은 지난 2019년 10월4일 국회 복지위 국정감사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의 치매 가능성을 암시하는 발언을 해 논란이 된 바 있다. 당시 김 전 의원은 당시 문 대통령의 전용기록관 건립 문제와 관련해 "건망증이 치매 초기증상"이라며 "주치의뿐만 아니라 복지부 장관이 대통령 기억을 잘 챙겨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복지위원들은 "김 후보자가 식약처장으로 재직 중이던 지난 2015년 '가짜 백수오 파동' 때는 독성이 확인된 가짜 백수오인 이엽우피소에 대해 '섭취에 따른 인체 위해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무책임한 발언을 한 무능한 식약처장"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살충제 계란 파동 당시에는 정작 본인의 임기 중에 제대로 대비책을 마련하지 못한 책임을 회피한 채 보건복지위원으로 후임 식약처장에게 모든 책임을 떠넘기는 남 탓 국회의원"이라고 질타했다.

아울러 이들은 "김 후보자는 국회의원 임기 중에 '혐오 조장과 막말'로 인해 국회 윤리위에 제소됐을 뿐만 아니라 그런 이유로 지난 총선에서 국민의힘 공천에서조차 탈락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무능과 남 탓을 일삼고 막말과 혐오를 조장하여 국민의힘 스스로도 자격 미달임을 인정했던 정치인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로 내정했다는 것은 국민들에 대한 모독"이라고 꼬집었다.

민주당 복지위원들은 "정호영 청문회에 이어 또 청문회를 치러야 하는지 기가 막힐 따름"이라며 "윤석열 대통령은 김 후보자 내정을 즉각 철회하고 국민건강과 복지 정책을 성실히 수행할 수 있는 제대로 된 후보를 새롭게 인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401.92상승 35.3223:59 06/27
  • 코스닥 : 770.60상승 20.323:59 06/27
  • 원달러 : 1286.50하락 11.723:59 06/27
  • 두바이유 : 110.03상승 3.5223:59 06/27
  • 금 : 1824.80하락 5.523:59 06/27
  • [머니S포토] 경총 방문한 추경호 "대기업, 과도한 임금 인상 자제해야"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 [머니S포토] 이재용 부회장, 딸과 함께 결혼식 참석
  • [머니S포토] 이상민 "경찰업무조직 신설 조속히 추진"
  • [머니S포토] 경총 방문한 추경호 "대기업, 과도한 임금 인상 자제해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