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완전 노땅 같아"… 머리 부여잡은 박나래, 무슨 말 들었길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미디언 박나래가 20년 만에 모교에 방문한다. /사진=MBC 제공
개그우먼 박나래가 20년 만에 모교를 찾는다.

27일 MBC '나 혼자 산다'에는 20년 만에 다시 고등학교를 찾은 박나래의 모습이 공개된다. 그는 이날 고등학교 3학년 후배를 위해 깜짝 이벤트를 준비한다. 이어 예술 고등학교 연극영화과 출신답게 직속 후배들에게 피가 되고 살이 될 선물을 준비한다.

오랜만의 등굣길에 감성에 한껏 젖었던 박나래를 알아본 후배들은 "연극영화과 53기입니다"라고 소개한다. 34기 졸업생인 박나래와는 선후배보다 아들 딸뻘에 가까운 나이차다. 이에 그는 인사를 받지 못하고 냅다 줄행랑쳤다고 전해져 폭소를 유발한다.

그러면서 변해버린 학교의 모습에 "나 완전 노땅 같아"라고 놀라워한다는 후문이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1.92상승 35.3218:03 06/27
  • 코스닥 : 770.60상승 20.318:03 06/27
  • 원달러 : 1286.50하락 11.718:03 06/27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7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7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 [머니S포토] 이재용 부회장, 딸과 함께 결혼식 참석
  • [머니S포토] 이상민 "경찰업무조직 신설 조속히 추진"
  • [머니S포토] 당내 계파 갈등 속 친윤 장제원 포럼 참석한 '김종인'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