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현 달라졌다?… 아들에 "엄마 때리는거 아냐" 일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지현이 달라진 훈육 모습을 보인다고 해 관심이 집중됐다. /사진=채널A 제공
가수 이지현이 달라진 모습으로 오은영을 놀라게 했다. 오는 27일 방송되는 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오은영과 이지현의 '금쪽 가족 성장 프로젝트' 4번째 이야기가 공개된다.

이날 스튜디오에서는 100회를 맞아 장영란이 금쪽 오 남매의 얼굴이 그려진 축하 케이크를 들고 등장한다.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 감사 인사가 담긴 익명의 편지와 함께 과거 출연했던 금쪽이들의 소식이 전해진다. 스스로 머리카락을 뽑았던 발모광 금쪽이, 첫 번째 장기 프로젝트의 주인공으로 학교를 거부하고 엄마를 공격했던 금쪽이가 근황을 알린다. 이전의 모습은 상상조차 할 수 없을 만큼 달라진 금쪽이들의 모습에 출연진들은 "기적이다"라고 말하며 감탄한다. 오은영 또한 눈물을 글썽이며 "울컥했다"라고 소감을 전한다.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는 이지현의 훈육 모습이 전파를 탄다. 이지현은 하교 후 돌아온 금쪽이에게 대화를 시도해 보지만, 금쪽이는 이를 거부하고 다짜고짜 놀아 주라며 생떼를 부리기 시작한다. 자신의 말을 듣지 않자 화가 난 금쪽이는 이지현의 훈육 지침이 적힌 스케치북을 눈앞에서 찢어 버려 보는 이들을 탄식하게 만든다.

금쪽이의 행동에도 이지현은 침착함을 유지한 채, 오은영에게 배운 대로 단호하게 대화를 이어 나가려 한다. 엄마의 거리 두기에 흥분한 금쪽이가 자꾸만 다가오자 이지현은 물러서지 않고 "가까이 오지 마"라고 말하며 금쪽이를 진정시킨다. 그러나 금쪽이는 분을 참지 못하고 구타하기 위해 엄마에게 덤벼들고 만다. 일촉즉발의 상황 속, 이지현은 금쪽이의 두 팔을 붙잡아 제지하고 "엄마 때리는 거 아니야"라고 말하며 엄격한 훈육을 이어간다.

오은영은 지난 3월 올바른 훈육 지도를 위해 직접 현장으로 나선바 있다. 방송국 복도에서 장장 4시간에 걸쳐 진행되었던 오은영의 훈육은 결국 금쪽이의 폭력성을 잠재우는 데에 성공했다. 이지현은 오은영의 도움 없이, 홀로 훈육에 성공해 기적 같은 장면을 재현해낼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1.78상승 41.4418:03 07/05
  • 코스닥 : 750.95상승 28.2218:03 07/05
  • 원달러 : 1300.30상승 3.218:03 07/05
  • 두바이유 : 108.38상승 2.0418:03 07/05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5
  • [머니S포토] 우주소녀 '예쁜 애 옆에 예쁜 애'
  • [머니S포토] 6월 소비자물가 6%대…여름철 7∼8%대로 치솟을 수도
  • [머니S포토] 쌍용자동차, SUV '토레스' 출시…가격은 2740~3020만원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 [머니S포토] 우주소녀 '예쁜 애 옆에 예쁜 애'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