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탄소중립 광폭 행보… 전기로 기반 철강 생산 체제 구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제철이 탄소중립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사진은 현대제철 당진 수소공장 전경/사진제공=현대제철
현대제철이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광폭 행보에 나섰다. 지난해 탄소중립 전담 조직인 '탄소중립 추진단'을 신설한 후 본격적으로 사업에 뛰어드는 것으로 풀이된다.

27일 철강업계에 따르면 현대제철은 독자적인 전기로 기반의 탄소중립 철강 생산체제인 '하이큐브'를 구축하고 오는 2030년까지 수소 기반 철강 생산체제 전환을 이뤄낼 계획이다. 철 원료를 녹이는 것부터 불순물을 제거하고 성분을 추가하는 기능까지 모두 가능한 새로운 개념의 전기로를 만드는 것이 핵심이다. 전기로는 일반 고로보다 탄소배출이 적다.

현대제철은 신개념 전기로에 스크랩(고철)과 용선(고로에서 생산된 쇳물), 직접환원철(DRI) 등을 사용해 탄소 발생을 최소화하면서 자동차강판 등의 고급판재류를 생산할 예정이다.

현대제철은 제품과 시장까지 고려한 생산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탄소 배출을 저감하는 기존 공정을 개선하는 동시에 이전의 전기로와 달리 고로-전로-전기로의 기능을 모두 수행할 수 있는 새로운 전기로를 도입할 방침이다.

현대제철은 탄소중립 실현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지난 23일 한국지질자원연구원과 '제철소 원료의 최적 활용 및 운영 기술 개발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기도 했다.

현대제철은 한국지질자원연구원과의 협력으로 탄소중립 원료, 자원 재활용, 원료 분석기술 등 중장기적으로 저탄소 제철소를 운영할 수 있는 기술 개발에 속도를 낸다는 목표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이 보유하고 있는 자원 재활용 기술을 활용, 폐자원의 고부가가치화와 탄소 및 유해물질 배출량 저감도 노린다.

현대제철은 지난 20일에도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과 에너지 분야 탄소중립 기술협력 MOU를 체결했다. 부생가스 내 수소를 단순 분리·정제하는 기존의 상용기술과 달리 부생가스 내 성분을 변화시켜 수소 생산량을 2배로 늘리는 '블루수소' 생산기술 확보가 주요 목표다.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은 "에너지·환경 관련 실증 기술력을 높일 것"이라며 "탄소중립은 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가장 중요한 만큼 철강업계의 저탄소 환경구축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2.64하락 45.3518:03 06/30
  • 코스닥 : 745.44하락 16.9118:03 06/30
  • 원달러 : 1298.40하락 0.618:03 06/30
  • 두바이유 : 114.22상승 1.0118:03 06/30
  • 금 : 1817.50하락 3.718:03 06/30
  • [머니S포토] 박홍근 "의장선출 전까지 협상의 문 열려 있다"
  • [머니S포토] 조주완 "LG전자, 고객 경험 중심으로 패러다임 선도"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취임 이후 보험업 상견례
  • [머니S포토] 박형준 부산시장과 인사하는 서병수 특별위원장
  • [머니S포토] 박홍근 "의장선출 전까지 협상의 문 열려 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