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 5년간 21조원 투자 2만2000명 채용… SMR·수소 사업 박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GS가 오는 2026년까지 21조원을 투자한다. 사진은 GS칼텍스가 제시한 미래 주유소. /사진=머니투데이(GS칼텍스 제공)
GS가 미래 성장동력 확보와 핵심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향후 5년 동안 21조원을 투자하고 2만2000명을 신규 채용한다.

GS는 오는 2026년까지 에너지 부문에 14조원, 유통·서비스 부문에 3조원, 건설·인프라 부문에 4조원을 투자할 방침이라며 26일 이같이 밝혔다.

투자액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에너지 부문은 소형모듈원전(SMR)과 수소(블루암모니아), 신재생 친환경 발전 등 탈탄소 시대의 미래 에너지를 확보하기 위한 투자가 대거 포함됐다.

GS에너지는 세계적인 SMR 기술을 보유한 뉴스케일파워의 주주로 참여한 데 이어 뉴스케일파워, 두산에너빌리티, 삼성물산 등과 함께 차세대 SMR 개발과 세계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아랍에미리트의 국영석유회사(ADNOC)와 공동으로 수소경제 시대의 원유로 일컬어지는 블루암모니아 사업도 개시한 바 있다.

GS는 향후 5년 동안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 발전 사업을 적극 전개하고 GS E&R과 GS EPS 등이 친환경 발전으로 신속 전환해 탈탄소 시대의 안정적인 국가 에너지 확보에 기여할 계획이다. 전체 투자액 가운데 48%에 해당하는 10조원을 신사업·벤처에 집중 투자해 신사업 발굴과 벤처산업 활성화에 힘을 쏟을 방침이다.

GS는 신사업과 벤처에 대한 신속한 투자 실행을 뒷받침하기 위해 기후변화대응, 자원순환, 딥 테크, 바이오, 유통 등을 5대 중점 투자영역으로 선정했다.

기후변화대응 영역은 친환경 에너지, 자원 재활용, 모빌리티 분야 등을 대상으로 한다. 탄소 감축에 동참하는 가운데 지속가능한 사업 기회를 발굴하겠다는 전략이다.

이 외에 자원순환, 딥테크, 바이오, 유통 등의 영역도 GS가 보유한 기존의 사업 역량에 친환경적 가치가 더해져 미래성장으로 나아갈 수 있는 분야이거나 성장 잠재력이 큰 분야로 꼽히면서 투자 대상이 됐다.

GS는 이러한 투자를 바탕으로 향후 5년 동안 2만2000명을 신규 채용하기로 결정했다. GS의 지난 3년 동안 연 평균 채용인원은 3000명 수준이었으나 신사업과 디지털 전환 등에 필요한 인력 수요가 증가했다는 판단이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6.60상승 52.2818:03 06/24
  • 코스닥 : 750.30상승 35.9218:03 06/24
  • 원달러 : 1298.20하락 3.618:03 06/24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4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4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 [머니S포토] 별 중의 별 한자리에, 박보검·뷔·리사 '파리' 출국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참전 용사 수당 2배 인상"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만난 서해 피격 공무원 유가족 이래진 씨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