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인천 연고 없는 이재명…그냥 거물 호소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6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의 '인천 연고' 발언을 질타했다. 사진은 지난 25일 충남 천안시 서북구 김태흠 충청남도지사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현장회의에서 마스크를 고쳐쓰는 이 대표. /사진=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의 '인천 연고' 발언을 비판했다. 해당 발언은 이 위원장이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를 겨냥한 것이다.

이 대표는 26일 페이스북에 이 위원장의 발언이 담긴 언론보도를 공유하며 "20일 전에 날아온 사람이 몇십 년씩 눌러사는 인천 사람들을 깡그리 외지인 취급했다. 오늘 또 설화로 혼 좀 나십시오"라고 지적했다.

그는 "윤 후보가 내세울 게 연고밖에 없는 게 아니라 이재명 후보는 연고도 없다"며 "지지율 격차를 보면 그냥 거물 호소인이고 최대 치적은 대장동인데 본인은 연고도 없고 아무것도 내세울 것도 없다"고 꼬집었다.

한편 이재명 위원장은 26일 BBS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윤 후보가) 내세울 게 연고밖에 없으니까 자꾸 연고를 따진다"며 "인천은 원래 외지인들이 모여 사는 곳"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유능하고 영향력이 큰 정치인이 지역 발전에도 도움이 된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22.09상승 20.1718:03 06/28
  • 코스닥 : 769.51하락 1.0918:03 06/28
  • 원달러 : 1283.40하락 3.118:03 06/28
  • 두바이유 : 110.03상승 3.5218:03 06/28
  • 금 : 1821.20하락 3.618:03 06/28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 [머니S포토] 한산 박해일 "최민식 선배, 너도 고생해봐라" 조언전해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