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에 편하게 투자"… '기업성장펀드' 도입 추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금융위원회는 26일 기업성장집합투자기구 도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
일반투자자들이 유망 비상장 벤처·혁신기업에 손쉽게 투자할 수 있는 길이 열린다. 정부가 기업성장집합투자기구(BDC·기업성장펀드) 도입에 나섰다.

금융위원회는 26일 벤처·혁신기업에 집중 투자하고 상장을 통해 환금성을 높인 새로운 집합투자기구인 기업성장집합투자기구 도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한 '자본시장과금융투자업에관한법률'(자본시장법) 개정안이 이날 국무회의를 통과했다.

유망 벤처기업이나 신생기업에 초기 투자한 투자자들은 이들이 상장할 때 막대한 차익을 거둘 수 있다. 그동안 초고액자산가들은 전문투자자나 운용사가 구성한 사모펀드를 통해 유망 비상장기업의 초기 투자에 참여하고 차익을 실현하는 투자를 선호해왔다.

기업성장집합투자기구는 증권사·자산운용사·벤처캐피탈(VC) 등이 유망 비상장기업들의 지분에 투자하는 펀드 상품을 구성, 이를 거래소에 상장시킴으로써 개인투자자들도 상장지수펀드(ETF)처럼 자유롭게 사고팔며 투자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한다. 인가 대상은 일정수준 이상의 자기자본과 증권운용인력을 보유해야 한다.

자산의 일정비율 이상을 벤처·혁신기업 등에 투자하고 환매금지형(폐쇄형)으로 운용해 투자를 받는 기업이 장기적·안정적으로 자금을 조달할 수 있다. 최소 5년 이상 존속하는 폐쇄형 형태로 설정돼 안정적 자본공급이라는 목적을 달성하도록 했다. 5년 이상 설정된 기한을 충족(만기)하면 해당 펀드는 청산된다.

금융위는 추후 시행령에서 최소 모집가액을 규정함으로써 비상장기업이 실질적으로 자금을 공급받을 수 있는 규모를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최소 모집가액은 300억원 이상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운용전략은 최대한 유연한 투자전략을 구사할 수 있도록 허용한다. 공모펀드와 달리 순자산의 100% 이내에서 차입이 가능하고 대출 업무도 허용된다. 다만 공모펀드의 성격을 고려해 자산 총액의 10% 이상을 안전자산에 투자하도록 하고 동일기업 투자한도(자산총액 20% 이내) 규제 등을 둔다.

장기간 환매금지에 따른 초기 투자자의 자금회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90일 내 거래소 상장이 의무화된다. 일반 주식이나 상장지수펀드(ETF)처럼 시장 매매를 통해 자금회수가 가능한 구조다. 또 투자자 보호를 위해 운용주체가 최소 5년간 5% 이상 의무출자를 하도록 하고 주요 피투자기업의 주요 경영사항을 공시하도록 할 방침이다.

비상장기업은 해당 상품을 통해 기업공개(IPO) 전이라도 해당 상품에 포함돼 자금을 공급받을 수 있게 된다. 자금 조달을 위한 무리한 '상장전 투자유치'(프리IPO) 등으로 창업자의 지분이 희석되는 것도 방지할 수 있다.

금융위 관계자는 "벤처·혁신기업은 대규모 자금을 장기간 조달할 수 있는 안정적인 자금조달 경로를 확보할 수 있고 일반투자자는 제도권 내 투자수단을 통해 벤처·혁신기업에 분산투자할 수 있는 기회가 생길 것"이라고 설명했다.

금융위는 이달 혹은 내달 초 중 법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하고 유관기관 ·시장참여자와 협의를 거쳐 하반기 중 하위법규 개정안 등 세부 도입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시장경제부 증권팀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0.94하락 2.1610:17 08/09
  • 코스닥 : 830.90상승 0.0410:17 08/09
  • 원달러 : 1305.60하락 0.810:17 08/09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0:17 08/09
  • 금 : 1805.20상승 1410:17 08/09
  • [머니S포토] 비대위 체제 전환 관련 與 전국위 입장하는 '권성동'
  • [머니S포토] 박은빈·하윤경·주종혁 '발리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수도권 이틀간 물폭탄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출석한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
  • [머니S포토] 비대위 체제 전환 관련 與 전국위 입장하는 '권성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