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나가" vs "나가면 탈당"…개딸도 쪼개졌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을 놓고 일명 '개딸'(개혁의 딸) 팬덤 내에서도 찬반 의견이 분분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임한별 기자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을 놓고 '개딸'(개혁의 딸) 내에서도 찬반 의견이 분분하다.

이재명 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 팬카페인 '재명이네 마을'과 민주당 권리당원 게시판에는 26일 박 위원장을 비판하는 게시글들이 주를 이뤘다. 하지만 대선에서 이 위원장 지지세가 강했던 '여성시대' 카페에서는 박 위원장을 지지하는 목소리가 비판 못지않게 많았다.

박 위원장을 향한 성토와 사퇴촉구 게시글들은 "박지현 위원장 제발 입 다물어라", "선거에 아무 도움 안 되는 사과 퍼포먼스 그만해라" 등의 내용이다.

반면 여성 커뮤니티인 '여성시대' 카페에는 박 위원장을 성토하는 의견도 있었지만, 박 위원장을 옹호하는 목소리도 컸다.

트위터에는 이날 '#박지현을_지키자'는 게시글들이 올라왔다. 해당 해시태그와 함께 올라온 게시글들은 1만6000개를 넘어섰다.
트위터 유저들은 26일 "박 위원장을 쫓아내면 나도 탈당하겠다" 등의 게시글들을 통해 박지현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을 응원했다. /사진=트위터 캡처
트위터 유저들은 "박 위원장을 쫓아내면 나도 탈당하겠다", "박지현의 말들이 불편하게 느껴지면 과거의 민주당과 달라질 가능성이 없다는 뜻이다", "왜 욕먹는지 이해가 안 간다"는 등 박 위원장 지원에 나섰다.

박 위원장은 전날 저녁 페이스북을 통해 "가장 가슴 아팠던 것은 저를 향한 광기 어린 막말이 아니었고, 아무도 맞서려 하지 않는 우리 당의 모습"이라며 "부끄럽게도 우리 당의 벽도 윤석열, 이준석의 벽보다 낮지 않다"고 밝혔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지난 25일 저녁 페이스북을 통해 "가장 가슴 아팠던 것은 저를 향한 광기 어린 막말이 아니었고, 아무도 맞서려 하지 않는 우리 당의 모습"이라고 밝혔다. /사진=박 위원장 페이스북 캡처
이어 "성폭력을 징계하겠다는 저에게 쏟아지는 혐오와 차별의 언어는 이준석 지지자들의 것과 다르지 않았고, 제 식구 감싸기와 온정주의는 그들보다 오히려 더 강한 것 같았다"고 부연했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