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회에만 6실점' LG 플럿코도 무너졌다…키움전 5이닝 6실점 난타

김윤식·임찬규 이어 선발 연쇄 부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LG트윈스와의 경기 3회초 6실점한 LG 선발투수 플럿코가 덕아웃으로 들어오고 있다. 2022.5.26/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2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LG트윈스와의 경기 3회초 6실점한 LG 선발투수 플럿코가 덕아웃으로 들어오고 있다. 2022.5.26/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LG 트윈스 선발 투수들이 주중 키움 히어로즈와 3연전에서 전혀 힘을 쓰지 못했다. 3연전 마지막 경기에 나선 외국인 투수 아담 플럿코도 키움 타선의 공세에 고전을 면치 못했다.

플럿코는 26일 잠실 키움전에 선발 등판해 5이닝 6피안타 4볼넷 6탈삼진 6실점(4자책)으로 부진했다. 플럿코가 한 경기에서 6실점한 건 이날이 처음이다.

LG는 24일 경기 선발 투수 김윤식이 5⅓이닝 4실점으로 기대에 미치지 못했고, 25일 선발 투수 임찬규는 3⅓이닝 5실점으로 무너졌다. 두 선발 투수의 부진 속에 LG도 이틀 연속 무릎을 꿇었고, 키움에 공동 2위 자리를 내줬다.

연패를 끊고 분위기 반전을 위해 플럿코의 호투가 필요했다. 하지만 이런 LG의 기대도 철저히 무너졌다.

1회와 2회를 무실점으로 막은 플럿코는 3회 갑자기 흔들렸다. 2루수 송찬의의 실책으로 선두 타자 야시엘 푸이그를 내보낸 게 악몽의 시작이었다.

플럿코는 후속 타자 전병우를 유격수 땅볼로 잡아냈지만 김태진과 김휘집에게 연속 적시타를 맞고 2점을 내줬다. 이후 이정후를 고의4구로 내보내고 김혜성과 승부를 택했지만 좌전 안타를 허용하며 1사 만루에 몰렸다. 설상가상으로 송성문에게 싹쓸이 3타점 2루타를 맞고 5실점했다.

위기는 끝나지 않았다. 김수환에게 볼넷을 내준 뒤 이지영을 우익수 플라이로 돌려세워 2번째 아웃카운트를 올렸지만 타자 일순 후 다시 타석에 선 푸이그에게 1타점 적시타를 맞고 추가 실점했다. 폭투로 2사 2, 3루에 몰린 플럿코는 전병우를 삼진으로 잡아내며 길었던 이닝에 마침표를 찍었다. 3회까지 플럿코의 투구수는 75개로 불어나 있었다.

플럿코는 4회와 5회를 실점없이 막았지만 투구수는 100개를 넘어섰고, 6회 시작과 함께 김진성으로 교체됐다. 최근 3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 이하)를 달성하며 좋은 페이스를 보이고 있었기에 이날 부진이 LG에 더 아쉬울 법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292.01하락 49.7715:32 07/06
  • 코스닥 : 744.63하락 6.3215:32 07/06
  • 원달러 : 1306.30상승 615:32 07/06
  • 두바이유 : 111.07상승 2.6915:32 07/06
  • 금 : 1763.90하락 37.615:32 07/06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총리 축하 난 받은 김진표 국회의장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