吳 "은마아파트 용적률 500% 망상"…宋 "현실로 보여줄 것"

오세훈 "용적률 500% 아파트 누가 들어가 살고 싶나"
송영길 "상상의 빈곤, 일조권 등 방법 다 준비하고 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왼쪽)와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MBC에서 열린 TV 토론회에 앞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2.5.26/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왼쪽)와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MBC에서 열린 TV 토론회에 앞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2.5.26/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전준우 기자,정연주 기자,윤다혜 기자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와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용적률 500%' 공약을 놓고 공방을 벌였다.

오 후보는 2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주관 '서울시장 선거 후보자 토론회'에서 '용적률 500% 아파트 예시' 설명판을 꺼내들고 "이렇게 조밀한 아파트에 누가 들어가 살고 싶겠냐. 뒷동에는 빛도 하나도 들어가지 않게 생겼다"며 "은마아파트 조합원이 절대 원할 수 없다. 분양권을 준다고 하는데 이렇게 되면 임대차 시장에 엄청난 교란이 생길 것"이라고 저격했다.

이에 대해 송 후보는 "은마아파트 용적률 500%는 의무가 아니다"며 "시공사, 조합에 따라 500% 안에서 결정하게 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또 "사각형으로 짓는다는 것이 상상의 빈곤"이라며 "일조권은 반구 형식으로 있으면 2.5배 표면적이 늘어난다. 다 방법을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오 후보가 "현실적으로 가능했으면, 서울에 그런 아파트가 지금 하나도 없겠냐. 전세계 어느 나라에서 그렇게 지은 데가 있냐"고 받아치자, 송 후보는 "보여주겠다. 오 후보도 용적률 500~700% 공약도 있지 않냐"고 반격했다.

이에 대해 오 후보는 "시내 중심가에 주거가 아닌 상업 용도를 뜻하는 것"이라며 "뉴욕에는 시내 한가운데 용적률 1000% 건물이 있다. 주거환경이 아니라 가능하다. 어떻게 주거용과 상업용도 구분 못 하냐"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공상이 지나쳐 망상까지 가는 현상을 보고 있다"고 송 후보를 비판했다.

송 후보는 "준비된 미래가 아닌 전혀 준비가 안 된 미래라고 말하는데 제가 현실로 보여드리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292.01하락 49.7715:32 07/06
  • 코스닥 : 744.63하락 6.3215:32 07/06
  • 원달러 : 1306.30상승 615:32 07/06
  • 두바이유 : 111.07상승 2.6915:32 07/06
  • 금 : 1763.90하락 37.615:32 07/06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총리 축하 난 받은 김진표 국회의장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