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누구나집' 땅값 싼 인천에서나 가능"…송영길 "혁신적 사고 필요"

서울시장 선거 후보자 토론서 부동산 공급정책 공방
송영길 "오세훈 시프트, 부자와 동행"…오세훈 "일부로 전체 폄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6.1 지방선거 서울시장 후보들이 26일 서울 상암 MBC스튜디오에서 열린 서울특별시장 선거 후보자 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 정의당 권수정 후보,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후보. 2022.5.26/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6.1 지방선거 서울시장 후보들이 26일 서울 상암 MBC스튜디오에서 열린 서울특별시장 선거 후보자 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 정의당 권수정 후보,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후보. 2022.5.26/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이훈철 기자,정연주 기자,윤다혜 기자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는 26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인천시장 시절 시행했던 주택임대제도인 '누구나집 프로젝트'를 내세운 데 대해 현실을 모르는 공약이라고 비판했다.

오 후보는 이날 오후 '2022년 서울시장 선거 후보자 토론회'에서 "(송 후보가 인천시장 때 시행했던) 누구나집은 인천 땅값이 싸서 가능했다"며 "그러나 서울은 불가능한 액수의 월세를 내고 또 집값도 따로 내야 한다. 이런 정책을 들고 와서 인천처럼 성공시킬 수 있다 강변하는데 불가능해 보이지 않나"라고 지적했다.

송 후보는 이에 "오 후보의 사고로는 이해가 안 될 것"이라며 "혁신적 사고가 필요하다"고 맞받아쳤다.

송 후보는 오 후보의 장기전세주택 '시프트'를 공격했다.

그는 "오 후보가 시프트 장기전세주택을 강조하며 약자와의 동행이라는 이름을 붙였다"며 "오 시장 시절 SH(서울주택도시공사) 간부도 강남 40평 시프트를 산다는데 이것이 약자와의 동행이냐, 부자와의 동행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 후보는 이에 "시프트 장기주택 유형이지만 임대주택 대부분은 어려운 사회 최빈곤츤에 물량이 돌아가고 그중 3만3000가구 정도 되는 장기전세주택은 비교적 상위층 속하는 분들이 들어가는 주택이다"며 "하나만 놓고 얘기하면서 임대주택이 거의 없는 것처럼, '약자와의 동행 아니다'고 하는 것은 일부를 가지고 전체를 폄훼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22.09상승 20.1718:03 06/28
  • 코스닥 : 769.51하락 1.0918:03 06/28
  • 원달러 : 1283.40하락 3.118:03 06/28
  • 두바이유 : 110.03상승 3.5218:03 06/28
  • 금 : 1824.80하락 5.518:03 06/28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 [머니S포토] 한산 박해일 "최민식 선배, 너도 고생해봐라" 조언전해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