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7개주서 원숭이두창 감염 9건 확인"-CDC

"일부 사례는 유행 지역 여행 이력… 더 많은 확진자 나올 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로셸 왈렌스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로셸 왈렌스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미국 전역 7개주(州)에서 9건의 원숭이두창(monkeypox) 감염 사례를 확인했다고 26일(현지시간)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밝혔다.

CNN에 따르면 로셸 월렌스키 CDC 국장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지금까지 감염이 확인된 지역은 Δ매사추세츠 Δ플로리다 Δ유타 Δ워싱턴 Δ캘리포니아 Δ버지니아 Δ뉴욕이다.

모든 확진자는 동성애자나 양성애자인 남성 혹은 동성과 성관계를 가진 남성이라고 월렌스키 국장은 설명했다.

다만 월렌스키 국장은 낙인이 아닌, 과학에 근거한 접근을 촉구했다.

그는 "일부 집단이 당장 노출될 가능성이 더 크지만, 전염병은 주나 국경을 신경쓰지 않는다"며 "노출 위험은 특정 그룹에 국한되지 않는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낙인과 차별 없이 발병에 접근해달라"고 당부했다.

현재 확인된 9건의 감염 샘플은 추가 검사와 게놈 조사를 위해 CDC에 취합됐다. CDC는 감염 경로를 조사 중이다.

월렌스키 국장에 따르면 이번 9건의 확진 사례 중 일부는 최근 원숭이두창 발병이 활발한 지역으로 여행을 다녀온 전력이 있지만, 그렇지 않은 사례들도 있다.

CDC는 향후 더 많은 사례가 미국내에서 진단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라즈 판자비 백악관 보건안보생물방위 선임국장은 "앞으로 미국에서 더 많은 사례가 보고돼도 놀랄 게 없다"며 "사실은 미국인들이 계속 경계하고 있고, 의료기관과 공공의료종사자들이 일을 열심히 하고 있다는 신호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자료 사진> © 뉴스1
<자료 사진> © 뉴스1

원숭이 두창은 감염 시 피부 표면에 울퉁불퉁한 발진과 함께 발열 증상을 일으키는 바이러스다. 수십 년간 아프리카에서 이따금씩 출현해온 탓에 아프리카 지역의 풍토병(엔데믹)으로 꼽힌다.

아프리카질병통제예방센터에 따르면 코로나19 팬데믹 기간에도 콩고와 나이지리아, 카메룬, 중앙아프리카공화국 등에서 여러 차례 퍼지다 억제된 것으로 전해진다.

유럽내 확산은 이달 7일 영국 런던에서 처음 발견됐는데, 뒤이어 미국과 캐나다, 호주, 이탈리아, 스웨덴 등 20여 개국으로 퍼져 경각심이 높아지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이날 온라인 브리핑에서 지금까지 아프리카 외 지역 20여 개국에서 약 200명의 확진자와 100여 명의 의심환자가 발견됐다면서, 각국에 감시 강화를 촉구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66.60상승 52.2818:03 06/24
  • 코스닥 : 750.30상승 35.9218:03 06/24
  • 원달러 : 1298.20하락 3.618:03 06/24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4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4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 [머니S포토] 별 중의 별 한자리에, 박보검·뷔·리사 '파리' 출국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참전 용사 수당 2배 인상"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만난 서해 피격 공무원 유가족 이래진 씨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