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성 "당 내홍 가슴 아파…읍소로 눈물이 말라도 부족할 판에 싸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이 26일 서울 강북구 수유역 인근에서 이순희 강북구청장 후보 지원 유세 중 머리를 정리하고 있다.  © News1 조태형 기자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이 26일 서울 강북구 수유역 인근에서 이순희 강북구청장 후보 지원 유세 중 머리를 정리하고 있다. © News1 조태형 기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최재성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의 '586 용퇴론'을 놓고 당내 충돌 양상에 대해 "참 마음이 아픈 장면이다"며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다.

최 전 수석은 26일 밤 TBS교통방송 '신장식의 신장개업'에서 "국민들이 제일 싫어하는 게 자기 편끼리 싸우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갈등의 시초에 대해 최 전 수석은 "한덕수 총리 인준 여부가 관심사가 됐을 때 송영길 대표나 이재명 후보가 사실상 공개적으로 인준 요청을 했다"며 "옳다고 해도 이견이 있기 때문에, 충분히 조율하고 논쟁하고 정리할 수 있는 부분인데 공개적으로 해 파열음이 더 확장이 됐다"라는 점을 들었다.

또 "이재명 후보 출마에 대해 매우 느낌이 안 좋다고 말했는데 그런 걱정이 자고 나면 더 늘어났다"며 이런 점에다 지도부 내홍까지 겹쳐 지금 민주당이 어렵게 됐다고 입맛을 다셨다.

지방선거와 관련해 최 전 수석은 "대선에서 패배한 민주당이 광역자치단체장 과반 이상, 서울시 구청장 과반 이상을 이야기 하는데 이처럼 목표치를 과도하게 잡은 건 근거도 박약한 실책이다"며 "3곳 승리(호남 + 제주)면 지는 것, 다섯 곳 이기면 선전, 여섯 군데 이기면 이기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애당초 전략이 읍소였는데 목표치를 그렇게 잡는 바람에 선거 전략도 꼬이게 됐다"며 "지금쯤이면 읍소해서 눈물이 마를 지경이 돼야 되는데 충돌을 빚었고 읍소 전략도 충돌적 메시지였다"고 이 역시 실책이라고 비판했다.

즉 "읍소 전략을 하면서 낸 메시지가 충돌적이었다"는 것으로 "586 어떻게 해야 된다, 당내 개혁 어떻게 해야 된다, 이러면서 읍소와 사과가 가려진다"고 이 부분은 박 위원장이 실수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에 최 전 수석은 "빨리 당 상황을 용기 있게 정리하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다"며 "그렇지 않다면 박빙 지역도 어렵다"고 경고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37.69상승 5.0510:07 07/01
  • 코스닥 : 748.22상승 2.7810:07 07/01
  • 원달러 : 1292.00하락 6.410:07 07/01
  • 두바이유 : 113.40하락 0.8210:07 07/01
  • 금 : 1807.30하락 10.210:07 07/01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 [머니S포토] 박홍근 "의장선출 전까지 협상의 문 열려 있다"
  • [머니S포토] 조주완 "LG전자, 고객 경험 중심으로 패러다임 선도"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취임 이후 보험업 상견례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