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하 "권성동, 윤핵관이냐 윤멀관이냐 갈림길…尹, 윤종원 쓴다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6일 인천 계양구 윤형선 국민의힘 6.1 재보궐선거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 선거 사무실에서 열린 현장 원내대책회의에서 권성동 원내대표와 윤형선 후보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26일 인천 계양구 윤형선 국민의힘 6.1 재보궐선거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 선거 사무실에서 열린 현장 원내대책회의에서 권성동 원내대표와 윤형선 후보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시사평론가인 김민하씨는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윤종원 IBK 기업은행장을 국무총리 비서실장격인 국무조정실장에 기용하는 것에 공개 반대한 건 극히 이례적이고 일종의 모험수라고 지적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한덕수 총리의 생각(윤종원 국조실장)을 받아들이느냐, 아니냐에 따라 권 원대대표는 윤핵관 혹은 윤멀관(윤석열과 멀어진 관계자)이 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김민하씨는 26일 MBC라디오 '표창원의 뉴스 하이킥'에서 "권 원내대표가 윤형선 계양을 보궐선거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가진 현장 원내대책 회의 때 '문재인 정부의 실패한 경제정책을 주도하거나 비호한 사람이 새 정부 국무조정실장을 한다는 건 적절하지 않다'고 했다"며 "윤 은행장이 청와대 경제수석비서관을 지내는 등 문재인 정권의 탈원전, 소득주도성장, 부동산정책 이런 데 관여를 했기 때문에 부적절한 인사다고 이틀째 얘기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김민하씨는 "국조실장을 놓고 이런 논란은 처음 본다"며 "왜냐하면 국무조정실장은 국무총리를 보좌하는 자리이기에 국무총리가 이 사람이 좋다고 하는 것에 대해서 큰 논란이 벌어질 일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런데 "권 원내대표가 '문재인 정권 인사다'고 반대하는 건 다른 이유가 있는 것 아니냐라는 얘기가 나올 수밖에 없다"고 풀이했다.

그 이유에 대해 김민하씨는 "윤석열 대통령이 요직에 검찰출신, 늘공이라는 기재부 모피아를 많이 기용, 어공(어쩌다 공무원)을 노리는 당의 수요를 어떻게 하느냐는 불만"으로 해석했다.

즉 "권성동 원내대표가 윤석열 대통령 인사권에는 도전할 수 없어 윤종원 행장에 화력을 집중, 개국공신들의 요구를 대변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어 "흥미로운 점은 권성동 원내대표가 이렇게까지 얘기했는데 윤종원 행장이 국무조정실장이 된다면 권 원내대표는 면이 안 서고 '윤핵관이 맞느냐, 윤멀관 아니냐'고 될 수 있기에 권 원내대표도 여기서 물러날 수가 없게 됐다"고 분석했다.

김민하씨는 "키는 결국 윤석열 대통령이, 윤 대통령이 권성동 원내대표를 윤핵관으로 만들 수도 있고 윤멀관으로 만들 수도 있는 그런 칼자루를 쥐고 있다"며 그 결과가 주목된다고 궁금해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66.60상승 52.2818:03 06/24
  • 코스닥 : 750.30상승 35.9218:03 06/24
  • 원달러 : 1298.20하락 3.618:03 06/24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4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4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 [머니S포토] 별 중의 별 한자리에, 박보검·뷔·리사 '파리' 출국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참전 용사 수당 2배 인상"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만난 서해 피격 공무원 유가족 이래진 씨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