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마더스클럽' 추자현, 수감 중 父 장례까지…출소 후 이요원과 재회 [RE:TV]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JTBC '그린마더스클럽' © 뉴스1
JTBC '그린마더스클럽'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그린마더스클럽' 추자현이 끝내 불법 약물을 주사한 혐의로 구속됐다.

지난 26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그린마더스클럽'(극본 신이원/연출 라하나) 최종회에서는 경찰에 체포된 변춘희(추자현 분)의 모습이 담겼다.

변춘희는 결국 아이들 앞에서 정재웅(최재림 분)의 손에 체포됐다. 정재웅은 서진하(김규리 분)가 약물 부작용으로 사망한 것이 아니냐고 변춘희에게 따져 물었고, 변춘희는 "깨어난 걸 똑똑히 봤다, 더 놔달라고 한 걸 뿌리치고 나왔다"라며 해명했다.

변춘희는 서진하 죽음에 자신의 결백을 주장하며 서진하의 남편 루이 브뉘엘(로이(최광록) 분)이 의심된다고 진술했다. 변춘희는 사건 당시 자느라 서진하의 투신을 몰랐다던 루이가 깨어있는 걸 봤으며, 루이가 자신이 서진하에게 주사한 사실도 알고 있다고 털어놨다.

이후, 이은표(이요원 분)가 구치소에 수감된 변춘희를 찾아와 자신을 속인 것에 대해 배신감을 토로했다. 이에 변춘희는 이은표에게 서진하가 죽던 날 밤, 루이가 깨어있는 걸 분명히 봤다며 루이의 수상한 행동과 서진하와 나눴던 이야기들을 모두 고백했다.

이은표는 결국 루이가 레아 브뉘엘(김규리 분)을 대신해 서진하와 결혼했고, 이를 모두 알게 된 서진하가 투신을 하려 했던 사실을 알게 됐다. 투신하는 서진하의 손을 루이가 가까스로 잡았지만, 끝내 루이가 손을 놓았던 것. 루이는 모든 걸 목격한 듯한 앙리(신서우 분)의 모습에 망연자실했고, 결국 자수했다.

변춘희는 수감 중, 돌아가신 아버지의 장례식에 참석해 눈물을 흘렸다. 1년 후, 출소한 변춘희는 미술학원 선생님이 된 이은표와 웃으며 재회, 끈끈한 두 사람의 관계를 암시했다.

한편, JTBC 수목드라마 '그린마더스클럽'은 초등커뮤니티의 민낯과 동네 학부모들의 위험한 관계망을 그린 드라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01.92상승 35.3218:03 06/27
  • 코스닥 : 770.60상승 20.318:03 06/27
  • 원달러 : 1286.50하락 11.718:03 06/27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7
  • 금 : 1824.80하락 5.518:03 06/27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 [머니S포토] 이재용 부회장, 딸과 함께 결혼식 참석
  • [머니S포토] 이상민 "경찰업무조직 신설 조속히 추진"
  • [머니S포토] 당내 계파 갈등 속 친윤 장제원 포럼 참석한 '김종인'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