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종찬 "지금 이재명 황당 혹은 당황…사전투표 30%↑ 明 유리, 아니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천 계양구을 재·보궐 선거에 출마선언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가 25일 오후 경기도 부천시 OBS경인TV 스튜디오에서 열린 계양구 선거관리위원회 주관 '국회의원 보궐선거 계양구을선거구 후보자 토론회' 시작에 앞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인천 계양구을 재·보궐 선거에 출마선언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가 25일 오후 경기도 부천시 OBS경인TV 스튜디오에서 열린 계양구 선거관리위원회 주관 '국회의원 보궐선거 계양구을선거구 후보자 토론회' 시작에 앞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정치컨설턴트인 배종찬 인사이트케이 소장은 정치권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른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와 관련해 사전투표율이 30%를 넘는다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유리할 것이지만 20%대 초반이면 굉장히 곤란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배 소장은 26일 밤 CBS라디오 '한판 승부'에서 계양을 국회의원 자리를 놓고 이 후보와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가 각축전을 펼치고 있다는 각종 여론조사 결과로 "지금 이재명 후보는 굉장히 당황스러울 것, 당황인지 황당인지 하여튼 지금 경황이 없을 것"이라며 "왜 여론조사가 이렇게 나와? 인정하고 싶지 않은 마음도 있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정치권 초거물인 자신이 무명의 윤형선 후보와 박빙의 대결을 펼치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에 그런 기분이 들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배 소장은 "이재명 후보는 '내 지지층들은 주로 화이트컬러가 많으니까 이 사람들이 응답하기가 쉬운가'라는 마음일 것"이라며 그런 측면에서 이 후보가 '현장과 여론조사는 다르다'라는 말을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결과 예측을 묻는 질문에 배 소장은 "(27~28일 이틀동안 진행될) 사전투표율이 30% 이상 나온다면 이재명 후보에게 좀 희망적일 수 있다, 만약 20% 초반 정도에 머무른다면 이재명 후보가 상당히 난감한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다고 본다"고 답했다.

그 이유에 대해 "관성적으로 전통적으로 투표를 많이 하는 연령대는 60대 이상이다"며 "지금 발표되는 계양을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60대가 집중적으로 윤형선 쪽으로 결집돼 있다, 40대는 이재명인데? 그렇기에 사전투표율이 높다는 건 그래도 40대 화이트컬러가 (투표장에 나왔다는 말이다)"라는 점을 들었다.

20%를 초반을 밑돌면 적극투표층이 60대 이상이 많이 했다는 소리이며 그들은 윤형선 후보에게 조금 더 기울어져 있는 층이라는 점을 주목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