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까지 진출한 BTS..."바이든과 아시안 증오범죄 논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탄소년단(BTS)이 현지시간으로 31일 미국 백악관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을 만나 혐오 범죄와 차별이라는 주제로 대화를 나눈다. 사진은 지난해 5월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새 디지털 싱글 'Butter(버터)' 발매 기념 글로벌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그룹 방탄소년단. /사진=장동규 기자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백악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만난다.

지난 26일(이하 현지시각) 백악관은 5월 아시아계·하와이원주민·태평양 제도 주민(AANHPI) 유산의 달이 마무리되는 31일 조 바이든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BTS를 만나 '반(反) 아시안 증오범죄' 등을 논의한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글로벌 K팝 현상이자 그래미 후보에 올랐던 한국의 음악그룹 BTS가 아시아인의 포용과 대표성을 논의하고 최근 몇 년 동안 더욱 두드러진 이슈가 된 반아시안 증오범죄 및 차별을 다루기 위해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한다"고 전했다.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과 방탄소년단은 전 세계에 희망과 긍정의 메시지를 전파할 것"이라면서 "다양성과 포용성의 중요성과 청소년 대사로서 방탄소년단의 플랫폼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은 그간 혐오 범죄의 급증에 대응하기 위해 대처하겠다고 약속해 왔다. 그는 지난해 5월 코로나19 혐오 범죄법에 서명했으며 아시안과 하와이 원주민, 태평양섬 커뮤니티가 증오 범죄 관련 정보를 더욱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법에도 서명했다"고 전했다.

앞서 BTS도 그 동안 반아시안 증오범죄에 대해 목소리를 내왔다. 리더 RM은 작년 11월 미국 로스앤젤레스 기자회견에서 "(아시안 혐오 문제와 관련해) 목소리를 낼 수 있다면 항상 내고 싶고, 할 수 있는 것을 하면 좋다고 생각한다"며 "우리가 만든 음악 등이 (한국이 아닌) 외국에서 사는 아시아인에게 많은 힘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영광으로 생각하고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한 바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77.99하락 44.118:03 06/29
  • 코스닥 : 762.35하락 7.1618:03 06/29
  • 원달러 : 1299.00상승 15.618:03 06/29
  • 두바이유 : 113.21상승 3.1818:03 06/29
  • 금 : 1817.50하락 3.718:03 06/29
  • [머니S포토] 당선자 워크숍 참석한 '김영록·김동연'
  • [머니S포토] 국민의힘, '경찰행정지원부서'신설 정책토론회 개최
  • [머니S포토] 선미 '열이 오른 썸머 퀸'
  • [머니S포토] 박홍근 '장애인 지원주택 현장 찾아 목소리 경청'
  • [머니S포토] 당선자 워크숍 참석한 '김영록·김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