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 보기 전에 빚더미" 20대 영끌족 곡소리 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은행이 지난 26일 기준금리를 1.50%에서 1.75%로 0.25%포인트 인상한 가운데 연내 추가인상 가능성을 시사해 영끌족(영혼까지 끌어모아 대출한 사람들)의 상환부담이 늘어날 전망이다. 특히 20대의 가계대출이 질적으로 악화되고 있어 젊은층이 부실뇌관이 될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도 커진다./그래픽=머니S
한국은행이 지난 26일 기준금리를 1.50%에서 1.75%로 0.25%포인트 인상한 가운데 영끌족(영혼까지 끌어모아 대출한 사람들)의 상환부담이 늘어날 전망이다. 특히 20대의 가계대출이 질적으로 악화되고 있어 젊은층이 금리인상에 따른 부실뇌관이 될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커진다.

27일 진선미(더불어민주당·서울 강동갑) 의원실이 금융감독원에게 받은 '업권별 대출액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해 3월 말 전체 연령대의 가계대출 총액은 1869조195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중 20대는 95조665억원으로 조사됐다.

전체 연령대의 가계대출 총액은 2019년 12월 말 1632조7039억원에서 지난해 말 1867조1256억원으로 14% 증가하는데 그쳤지만 20대의 가계대출 총액은 같은 기간 69조5260억원에서 95조2127억원으로 37% 증가했다.

특히 상대적으로 고금리가 적용되는 2금융권 이용도 늘고 있다. 지난해 12월 말과 비교해 올해 3월 말 은행권의 가계대출 총액은 1조2674억원 줄어지만 2금융권의 총액은 3조3367억원 늘었다.

여러 곳에서 돈을 빌린 20대 다중채무자가 늘고 있는 점도 우려되는 부분이다. 20대 다중채무자 수는 2019년 12월 말 30만3000명에서 2021년 12월 말 36만9000명으로 22% 증가했고, 대출금액은 같은 기간 15조5763억 원에서 23조525억원으로 48% 증가했다.

반면 전체 연령대의 다중채무자수는 5%, 대출금액은 15% 증가했다. 전체 연령대의 다중채무자에 비해 20대 다중채무자의 수가 4.4배, 대출금액은 3.2배 가량 빠르게 증가하는 모습이다.

본격적인 금리 인상기에 접어든 만큼 앞으로 이들의 상환 부담은 더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이창용 한은 총재는 전날 금융통화위원회 정례회의 직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올해 연말 기준금리가 2.25~2.5%로 올라간다고 보는 시장 예측치가 합리적인 기대라고 생각한다"며 "지금과 같은 높은 물가 오름세가 상당기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당분간 물가에 보다 중점을 두고 통화정책을 운용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강한빛
강한빛 onelight92@mt.co.kr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366.60상승 52.2818:03 06/24
  • 코스닥 : 750.30상승 35.9218:03 06/24
  • 원달러 : 1298.20하락 3.618:03 06/24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4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4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 [머니S포토] 별 중의 별 한자리에, 박보검·뷔·리사 '파리' 출국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참전 용사 수당 2배 인상"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만난 서해 피격 공무원 유가족 이래진 씨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