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50조원 투자' 이재용 "목숨 걸고 앞만 보고 간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5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앞 잔디마당에서 열린 2022 대한민국 중소기업인대회에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 사진=뉴스1(대통령실사진기자단)
정부의 '만간 주도 성장'에 발을 맞춰 450조원을 투자한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남다른 각오를 드러냈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최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앞 잔디마당에서 열린 중소기업인 대회에 참석하면서 450조원 투자 계획의 의미를 묻는 취재진에게 "목숨 걸고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또 "액수는 잘 모르겠다"며 "앞만 보고 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 23일 향후 5년간 450조원을 투자해 ▲미래 먹거리·신성장IT에 집중 투자 ▲일자리 창출 ▲대/중소기업이 함께 성장하는 산업 생태계 육성을 중점 추진할 계획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삼성전자는 ▲팹리스 시스템반도체 ▲파운드리 ▲바이오 등 미래먹거리를 육성해 글로벌 시장의 주도권을 잡는다는 계획이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5%
  • 25%
  • 코스피 : 2401.92상승 35.3215:32 06/27
  • 코스닥 : 770.60상승 20.315:32 06/27
  • 원달러 : 1286.50하락 11.715:32 06/27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5:32 06/27
  • 금 : 1827.00상승 0.715:32 06/27
  • [머니S포토] 이상민 "경찰업무조직 신설 조속히 추진"
  • [머니S포토] 당내 계파 갈등 속 친윤 장제원 포럼 참석한 '김종인'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우상호·박홍근
  • [머니S포토] 국힘 최고위, 인사 나누는 이준석과 권성동
  • [머니S포토] 이상민 "경찰업무조직 신설 조속히 추진"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