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에서 홀딱 벗고 교통정리?…해운대女 정체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낮에 도로 한복판에서 옷을 모두 벗은 채 도로를 활보한 여성이 포착됐다. /사진=뉴시스
대낮에 도로 한복판에서 옷을 모두 벗은 채 도로를 활보한 여성이 포착됐다.

지난 25일 112에 부산 해운대구 좌동의 한 도로에서 나체 상태로 교통정리를 하는 여성이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곧바로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들의 지시에 따라 여성은 바로 지구대로 이동했고 무사히 가족에 인계됐다.

지난 26일 담당 경찰은 "현재 수사 중인 여성청소년 사건 관련해서는 구체적인 정보를 밝히기는 어렵다"면서 "사건 당일에는 여성의 몸이 좋지 않아 자세한 수사를 진행하지 않고 귀가시켰다"고 밝혔다. 이어 "이후 여성의 상태가 안정된 뒤 추가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알렸다.

이날 현장에 있던 한 누리꾼은 당시 현장 상황을 담긴 사진을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리기도 했다. 누리꾼이 공개한 사진에는 나체 상태로 양손을 벌린 채 도로 한복판을 걷는 여성의 모습이 담겨 있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2.84하락 29.813:21 07/01
  • 코스닥 : 729.34하락 16.113:21 07/01
  • 원달러 : 1296.90하락 1.513:21 07/01
  • 두바이유 : 113.40하락 0.8213:21 07/01
  • 금 : 1807.30하락 10.213:21 07/01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논의하는 우상호·박홍근
  • [머니S포토] 성일종 "김진표, 민주당 의장 아닌 대한민국 의장 돼달라"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