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 사리는 애플, 올해 아이폰 생산량 작년 수준 '2.2억대' 유지될 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애플이 올해 아이폰 생산량을 작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유지할 방침이다. /사진=로이터
애플이 올해 아이폰 생산량을 작년과 같은 수준으로 유지할 전망이다. 이는 중국 봉쇄 조치 등 여러 대내외 변수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블룸버그통신은 지난 26일(현지시각) 소식통을 인용해 애플이 올해 공급업체에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인 약 2억2000만대의 아이폰 조립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그동안 시장 분석가들은 올해 가을에 나오는 아이폰14 시리즈가 디자인 변경 등을 이유로 올해 아이폰 생산량이 작년보다 다소 증가한 2억4000만대 수준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매체는 올해 초 모바일 시장이 부진해 아이폰 생산량 예상치가 전반적으로 하락했다고 보도했다. 아울러 미국이 극심한 인플레이션에 빠진 데다 중국의 봉쇄 여파로 공급망 불안까지 겹친 점도 배경으로 꼽힌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는 지정학적 이슈와 부품 부족, 가격 인플레이션, 환율 변동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올해 스마트폰 출하량이 최대 2%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도 최근 스마트폰 생산량 전망치를 두 차례 하향 조정했다. 트렌드포스는 인플레이션 상승과 우크라이나 전쟁이 스마트폰 생산량 전망치를 낮춘 두 가지 요인이라고 밝히며 향후 하향 조정의 여지도 있다고 덧붙였다.

올 가을 애플은 새로운 디자인, 더 나아진 카메라와 성능 등을 갖춘 아이폰14 시리즈를 공개할 예정이다. 올해 아이폰은 전작에 비해 큰 폭의 업데이트가 될 것으로 보이며 4800만 화소 카메라를 비롯해 디스플레이 기술과 칩 성능의 개선이 기대된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0.31상승 29.9711:48 07/05
  • 코스닥 : 746.66상승 23.9311:48 07/05
  • 원달러 : 1299.80상승 2.711:48 07/05
  • 두바이유 : 108.38상승 2.0411:48 07/05
  • 금 : 1801.50하락 5.811:48 07/05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