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상' 욕보인 日극우…도쿄서 성매매 연상 행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 극우 정치 세력이 도쿄 한복판에서 일본군 위안부 소녀상을 본떠 풍선인형으로 만든 뒤 조롱하는 행사를 벌여 논란이다. /사진=트위터 캡처
일본 극우 세력이 최근 수도 도쿄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모독하는 행사를 열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6일 JTBC에 따르면 일본 극우 세력 일본제일당은 지난 21~22일 도쿄에서 '2022 트리엔날레'라는 행사를 열고 위안부 소녀상을 비롯해 안중근 의사, 백범 김구 선생을 비하했다.

이날 JTBC에 따르면 일본 극우세력은 소녀상을 본떠 만든 풍선 소녀상들을 행사장에 배치했다. 이 자리에는 과거 '위안부는 매춘부고, 일본은 조선을 침략한 적 없다'고 주장한 사쿠라이 마코토도 앉아 있었다.

이내 마코토는 의자에 앉아 성매매를 연상시키는 행동을 하는 만행을 자행했다. 소녀상 풍선에 바람을 넣기 시작한 그는 "위안부가 줄지어 서 있다. 지금 한국에서 위안부 중에 이용수라는 노인이 일본에 사죄를 요구하고 있어 큰일"이라고 주장했다.

소녀의 어깨에 있는 평화의 상징인 새는 일본 돈으로 감싸져 있었다. 이는 '위안부가 돈을 받고 성매매를 했을 뿐'이란 자신의 주장을 표현한 것으로 풀이된다. 당 관계자인 호리키리 사사미는 이날 "결코 강제 연행이 아니었으며 제대로 대가를 받았다는 것을 의미한다"는 주장을 되풀이했다.

이들의 악행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바닥에 안중근 의사와 김구 선생을 그려놓고 비난하기 시작했다. 호리키리 사사미는 "안중근 손도 보인다. 한국의 테러리스트"라고 주장했다.

행사는 이날 유튜브로 생중계됐고 일부 일본 네티즌들은 이들에게 후원금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23:59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23:59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23:59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23:59 07/01
  • 금 : 1801.50하락 5.823:59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