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총리 "코로나 위기 다시 와도 일상유지 준비할 것"(상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덕수 국무총리가 취임 후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했다. 그는 "코로나19 위기가 다시 오더라도 국민들이 일상을 유지할 수 있도록 철저치 준비하겠다"고 했다. 사진은 한 총리가 2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한덕수 국무총리가 취임 후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했다. 그는 "코로나19 위기가 다시 오더라도 국민들이 일상을 유지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2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취임 후 처음으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이같이 밝혔다. 한 총리는"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에 전문적이고 안정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감염병 현장 의료대응의 컨트롤타워인 '중앙 감염병 전문병원' 건립에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특히 "60세 이상의 고연령층 등 고위험군은 검사와 진료, 치료제 처방이 원스톱으로 하루에 이루어지도록 하고 필요한 경우 지체없이 전담병원에 입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빅데이터 플랫폼'도 구축해 여러 기관에 흩어져 있는 정보를 체계적으로 연계하고 통합해 과학적 근거기반 방역의 토대를 만들고 관련 연구와 보건산업 발전에도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 총리는 "취임 후 첫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게 됐다"며 "그간 방역에 동참해주신 국민과 의료진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근 오미크론은 두 달째 뚜렷한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으나 아직은 안심할 수는 없다"며 "위기가 다시 오더라도 국민들의 일상을 지켜갈 수 있도록 정부는 방역과 의료대응체제를 철저히 준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우리에게는 지난 2년 반 동안 코로나19를 헤쳐온 경험과 노하우가 축적돼 있다"며 "이러한 소중한 방역자원을 바탕으로 과학적이고 지속가능한 방역과 의료대응체계를 갖춰 완전한 일상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