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시즌 리버풀에 확실히 남는다"… 살라, 이적설 일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모하메드 살라가 지난 26일(한국시각) 기자회견에서 리버풀을 떠나지 않겠다고 밝혔다. /사진=로이터
모하메드 살라가 리버풀을 떠나지 않겠다고 밝혔다.

영국 매체 가디언은 지난 26일(한국시각) 살라의 거취와 관련한 소식을 보도했다. 살라는 이날 챔피언스리그를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적 가능성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이에 살라는 "나는 챔피언스리그에서 다시 우승하고 싶다"며 "단지 팀에 집중하고 싶고 계약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지 않지만 다음 시즌에 확실히 리버풀에 남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살라는 오는 2023년까지 리버풀과 계약돼 있다. 그러나 최근 팀을 떠날 수도 있다는 보도들이 나온 바 있다. 리버풀은 올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손흥민과 공동 득점왕을 차지한 살라와 연장계약을 원하는 입장이다.

리버풀은 오는 29일 오전4시(한국시각) 프랑스 파리에서 레알 마드리드와 2021-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치른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