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건영, 박지현에 "불필요한 논란 잠시 멈추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7일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의 '대국민 사과'와 '586 용퇴론'과 관련해 문제 제기 시점을 유감으로 삼았다. 사진은 지난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 중 고개 숙여 인사하는 박 위원장. /사진=뉴스1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박지현 논란'과 관련해 "지금은 불필요한 논란을 할 때가 아니라 죽기 살기로 지방선거에 나선 후보들을 지원할 때"라며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의 문제 제기 시점에 유감을 표했다.

윤 의원은 27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박 위원장은 단지 한 사람의 청년 정치인이 아니라 당을 위해 모신 민주당의 비대위원장"이라며 "박 위원장의 생각을 듣는 것이 우선이니 이야기를 들어보자"고 전했다. 이는 박 위원장 의견을 일방적으로 타박하지 말아달라고 요구한 것이다.

당내 586(50대·80년대 학번·60년대생) 주축 중 한명인 윤 의원은 "저 역시 그의 주장에 100% 동의하지 않고 논쟁이 필요한 지점도 많이 있다"며 "언제 그 논쟁을 벌이는 것이 좋은지에 대한 제 생각도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 위원장의 '586용퇴' '최강욱 징계' '팬덤정치 청산' 주장이 불편한 것이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또 "지방선거 직전 이러한 논쟁을 일어켜야 하는지, 이른바 TPO(시간 장소 상황)가 부적절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금은 굳이 다른 말을 보태 생각의 차이를 부각시킬 때가 아니라 우선 잘 듣고 서로의 공통점을 찾아 하나됨을 만들 때"라며 "이는 천천히 토론을 통해 풀어나가자"고 제안했다.

끝으로 "불필요한 논란은 잠시 멈추고 힘을 모으고 사즉생의 각오로 현장을 누비는 전국의 후보들을 먼저 생각하자"고 일침을 날렸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6.60상승 52.2818:03 06/24
  • 코스닥 : 750.30상승 35.9218:03 06/24
  • 원달러 : 1298.20하락 3.618:03 06/24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4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4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 [머니S포토] 별 중의 별 한자리에, 박보검·뷔·리사 '파리' 출국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참전 용사 수당 2배 인상"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만난 서해 피격 공무원 유가족 이래진 씨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