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에 기밀 넘긴 대위…'참수작전' 계획도 넘겼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비트코인을 대가로 북한의 지령을 받아 군사기밀과 자료를 유출해 구속기소 된 현역 장교가 북한 해커에게 특수부대 작전 일부를 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경기도 파주시 오두산 통일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황해북도 개풍군 북한군 초소. /사진=뉴스1
북한 해커로부터 가상 자산(암호 화폐)을 받은 뒤 군사 기밀을 빼돌린 혐의로 지난달 구속 기소된 육군 대위가 자신이 소속된 참수 부대 작전 계획 일부를 북한에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강대식 의원(국민의힘·대구 동구을) 의원실이 입수한 육군 대위 A씨 공소장에 따르면 A 대위는 군사 2급 비밀에 해당하는 지역대 작전 계획을 북한에 넘겼다.

북한 공작원은 A 대위가 소속된 여단과 대대의 작전 계획을 요구했다. 하지만 접근 권한이 없는 A 대위는 자신이 구할 수 있는 지역대 작전계획을 촬영해 북에 건넨 것으로 나타났다.

A 대위는 여단과 대대 작전계획을 빼돌리기 위해 휴대전화로 촬영하다 붙잡힌 것으로 알려졌다. 소장에 따르면 A 대위를 포섭한 공작원은 북한 정찰 총국 산하 해커부대인 '110호 연구소'의 상부 공작원이고 암호명은 '보리스'였다. 군사기밀 자료를 유출한 A대위는 '보리스'로부터 약 4800만원 상당의 비트코인을 수수한 것으로 파악됐다.

참수 부대로 불리는 육군 제13특수임무여단은 지난 2017년 12월 창설됐다. 임무는 유사시 핵무기 발사 권한을 가진 북한 전쟁 지도부를 제거하고 전쟁 지휘 시설을 마비시키는 것이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22.09상승 20.1718:03 06/28
  • 코스닥 : 769.51하락 1.0918:03 06/28
  • 원달러 : 1283.40하락 3.118:03 06/28
  • 두바이유 : 110.03상승 3.5218:03 06/28
  • 금 : 1821.20하락 3.618:03 06/28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 [머니S포토] 한산 박해일 "최민식 선배, 너도 고생해봐라" 조언전해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