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혜 "경기도에서 제2의 정의연 사태 없을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기지사 선거에 출마한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가 '위안부 10억엔 합의'를 외교부가 발표하기 전 윤미향 무소속 의원이 전달받은 정황이 드러나자 "거짓말이 탄로 난 것"이라고 비판했다. 사진은 김 후보가 지난 23일 서울 마포구 SBS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경기도지사 후보자 토론회 준비를 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경기지사 선거에 출마한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가 '위안부 10억엔 합의'를 외교부가 발표하기 전 윤미향 무소속 의원이 전달받은 정황이 드러나자 "거짓말이 탄로 난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후보는 27일 "외교부가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당시 정의기억연대 상임대표였던 윤미향 무소속 의원을 만나 '10억엔' 등 합의 내용 전반을 구두로 설명했다는 내용이 담긴 문건을 공개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른바 정의연 사태 초기부터 윤미향 의원이 합의 내용을 알면서도 위안부 할머니들에게 알려주지 않았다는 증언이 있었다"며 "윤 의원은 이를 계속 부인해왔는데 거짓말이 탄로 난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후보는 "무엇보다 윤 의원은 수 십년 동안 위안부 피해자의 대변인을 자처해 왔다"며 "그런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가장 중요했던 한일합의 내용을 당사자에게 숨겼다.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개탄했다. 이어 "윤 의원은 역사적 비극을 국가적 갈등으로 증폭시켰다"며 "그 과정에서 비극의 해결사처럼 자신을 포장하고 비극의 당사자인 할머니들을 이용해온 것은 아닌지 국민에게 해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후보는 "저는 이번 사태를 겪으면서 시민단체로 잘못 들어가는 국민의 혈세를 철저하게 관리해야 함을 다시 한 번 느낀다"며 "김은혜의 경기도에서 제2의 정의연 사태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김 후보는 지난 16일 '편집인협회 월례포럼'에서 여성가족부를 겨냥해 "(여가부가)위안부 할머니를 이용한 윤미향 의원의 사익추구 등에 있어 제 역할을 하지 못했다"고 한 바 있다. 이에 윤 의원은 지난 23일 김 후보를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0.80상승 17.6918:01 08/05
  • 코스닥 : 831.64상승 6.4818:01 08/05
  • 원달러 : 1298.30하락 11.818:01 08/05
  • 두바이유 : 93.75하락 1.9818:01 08/05
  • 금 : 1791.20하락 15.718:01 08/05
  • [머니S포토] 새로운 '광화문 광장' 이전보다 넓어졌다
  • [머니S포토]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 2022'
  • [머니S포토] 페라리 296 GTS, 손끝으로 전달되는 묵직함
  • [머니S포토] 소녀시대 '하트 발사~'
  • [머니S포토] 새로운 '광화문 광장' 이전보다 넓어졌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